2017.06.25(일)
전체기사
뉴스특집포커스오피니언트랜드컬렉션포토알립니다
 
기사 (전체 53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베스트브랜드] (4) 2017년 상반기 소비자 구매성향 및 베스트브랜드
삼성물산⋅한섬⋅인디텍스코리아⋅영원무역 희망 직장 급상승세아상역⋅이랜드⋅코오롱인더스트리 등 대기업 인기도 여전베르나르 아르노⋅성기학⋅최병오⋅이서현 존경하는 패션경영인 알렉산드로 미켈
국제섬유신문   2017-06-05
[베스트브랜드] (3) 2017년 상반기 소비자 구매성향 및 베스트브랜드
-한 번에 다 해결되는 원스톱 온라인 쇼핑 선호-시즌 트랜드 맞춰 비싸도 가치 소비 지갑 열겠다-제품이 마음에 들면 제조국 한국브랜드 비싼편 인식 해마다 설문조사를 조사하면서 분석결과를 보면, 일반 대중보다 패션 소비 트랜드에 앞서있는 얼리어댑터 답게
국제섬유신문   2017-06-03
[베스트브랜드] (2)2017년 상반기 소비자 구매성향 및 베스트브랜드
구체적인 답변에는 니트소재로 살짝 라인이 들어간 브이넥 롱 스커트와 흰색 쉬폰 리본 롱 스커트, 고급스러운 프린팅의 나염원피스를 기재했다.액세서리의 경우 지난해 여성은 21%, 남성은 23%가 액세서리를 사고 싶다고 답했던 반해 올해는 지인에게 선물하
국제섬유신문   2017-06-03
[베스트브랜드] (1) 2017년 상반기 소비자 구매성향 및 베스트브랜드
1929 패션전공 얼리어댑터들 패션 소비패턴 물었더니…-구입비용은 작년과 비슷하나 구입 벌수 늘어나-가격 착하고 다양한 브랜드 입점된 매장 찾아-선호하는 쇼핑 장소 온라인 쇼핑몰 1위 등극-편집숍 여전히 인기 대형복합 엔터테인 쇼핑몰 급부
국제섬유신문   2017-06-03
[베스트브랜드] [2016 Best & 2017 Bright Future Brands] 패션 BAG 부문
‘쿠론’ 이제는 국민 브랜드로 ‘안착’ 지난해 패션 핸드백 등 잡화시장은 기존 4대 브랜드가 주춤하는 사이 후발주자들의 신장이 돋보이는 한해였다.그 중 코오롱인더스트리 FnC 부문의 ‘쿠론’은 연매출 800억대를
국제섬유신문   2017-01-09
[베스트브랜드] [2016 Best & 2017 Bright Future Brands] 스트리트 감성 캐주얼 부문
‘폴햄’ 반등새 시장 선점 지난한해 캐주얼 업계는 대부분의 백화점 캐주얼 존 브랜드들이 신장률을 멈추고 숨고르기에 들어갔다. 매출실적 중 행사물량이 정상 수준에 육박해 효율이 하락했다. 지난해 반짝 추위로 겨울 아
국제섬유신문   2017-01-09
[베스트브랜드] [2016 Best & 2017 Bright Future Brands] 키즈 부문
성장하는 키즈시장 고급화 차별화 관건 매해 줄어드는 출산율로 취학아동 또한 감소하고 있지만 키즈 시장은 여전히 뜨겁다.특히 아동 전문 브랜드 조닝은 기존 전문 조닝에서 확대되어 스포츠 아웃도어까지 키즈 라인을 강화
국제섬유신문   2017-01-09
[베스트브랜드] [2016 Best & 2017 Bright Future Brands]주얼리 부문
‘스톤헨지’ ‘디디에 두보’ ‘제이에스티나’ 상위권 국내 패션 주얼리 시장은 해마다 경쟁이 치열해지고 신규 브랜드 런칭이 활발한 곳이다.지난해 모든 패션 조닝이 침체기 였던 반면, 주얼리 시장 만큼은 해마다 시장이 커지고 단단해지는 모습을 보이고 있어
국제섬유신문   2017-01-09
[베스트브랜드] 2016년 '핫'소비 트랜드가 2017년도 ‘가성비’로
탄핵정국·경기불황…집단적 우울감 팽배사소한 소비습관 하나가 전방위로…나비효과‘명분’ 보다 ‘실리’ 추구 ‘브랜드’ 보다는 가치 소비소비트랜드가 급속변화 미래 불확실설 기인굳건한 브랜드 정체성이 돌파구탄핵정국과 경기불황으로 집단
국제섬유신문   2016-12-30
[베스트브랜드] [2016 Best & 2017 Bright Future Brands] 남성정장 부문
갤럭시 로가디스 마에스트로 독보적 시장 안착 남성 신사정장 부문은 비즈니스 캐주얼과 비즈니스 정장의 이원화로 정확하게 구분되어 해당 브랜드 중 톱 브랜드가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추세가 지속됐다.남성복은 지난 201
국제섬유신문   2016-12-30
[베스트브랜드] [2016 Best & 2017 Bright Future Brands] 남성 캐릭터 & 컨템포러리 부문
‘시리즈’ 트렌드 선도, ‘반하트디알바자’ ‘지이크’ 토종 자존심 세워 남성복 시장은 여성복과 마찬가지로 컨템포러리 시장이 굳건해질 전망이다.남성 캐릭터 시장과 컨템포러리는 지난해 이어 올해에도 다양한 상품구성을 통한 토털화를 통해 시장 파이가 매우
국제섬유신문   2016-12-30
[베스트브랜드] [2016 Best & 2017 Bright Future Brands] 여성 커리어 부문
타임 매출 1위, 베스트 브랜드는 아이잗바바 여성 커리어 시장은 올해도 경기침체와 가치소비 트렌드에 발목이 잡히며 여전히 정체중이다. 자신만의 브랜드 DNA를 지키며 상품력으로 신뢰를 쌓은 브랜드들이 지난해에도 올
국제섬유신문   2016-12-30
[베스트브랜드] [2016 Best & 2017 Bright Future Brands] 여성 컨템포러리 부문
산드로 마쥬 선두, 타라자몽 썬쿠 유망 및 신규 주목 올해 최고의 매출 파워는 여성 컨템포러리 군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다.지난해 이어 올해까지 여성복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수입 컨템포러리 조닝은 앞으로 몇 년간
국제섬유신문   2016-12-30
[베스트브랜드] [2016 Best & 2017 Bright Future Brands] 여성 캐릭터 부문
‘구호’ ‘지고트’ ‘미샤’ 등 성장 주도 여성복 시장은 지난해 이어 올해까지 매출 기근에 시달리고 있다. 그 동안 시장을 주도했던 영 캐릭터와 영 캐주얼은 위축되고 지난해부터 수입브랜드를 중심으로 꾸준한 성장세를
국제섬유신문   2016-12-30
[베스트브랜드] [2016 Best & 2017 Bright Future Brands] 영캐주얼 부문
‘시스템’ ‘스튜디오 톰보이’ 최고점, 신장율 ‘나이스크랍’ 여성 영캐주얼 시장은 한섬의 ‘시스템’과 독보적인 정체성을 무기로 시장을 주도해온 ‘스튜디오 톰보이’가 베스트 브랜드로 선정됐다. 두 브랜드 모두 토종
국제섬유신문   2016-12-30
[베스트브랜드] [2016 Best & 2017 Bright Future Brands] 트래디셔널 캐주얼 부문
매출 ‘빈폴’ 소폭 상승… ‘헤지스’ 바짝 추격 올해 트래디셔널 캐주얼 시장은 얼어붙은 소비심리를 대변하는 듯 고전한 것으로 드러났다. 변화하는 소비패턴과 가성비 트랜드로 가격 저항감이 크면서 전체적인
국제섬유신문   2016-12-30
[베스트브랜드] [2016 Best & 2017 Bright Future Brands] 아웃도어 부문
‘노스페이스’ 독보적1위, ‘디스커버리’ 신장율 급증 ‘타키’ 주목 아웃도어 브랜드는 여전히 노스페이스의 군림이 증명됐다. 특히 노스페이스 ‘화이트라벨’로 대변되는 라이프스타일 아웃도어는 기존 정통 아웃도어 시장이
국제섬유신문   2016-12-30
[베스트브랜드] [2016 Best & 2017 Bright Future Brands] 스포츠 부문
나이키 매출 1위 독주 속 데상트 신장율 최고 스포츠 시장은 글로벌 브랜드 ‘나이키’와 ‘아디다스’의 양강구도로 굳어진 것으로 보이지만, 뒤를이어 ‘뉴발란스’와 ‘데상트’의 적지않은 파워가 주목을 끈다.특히 데상트
국제섬유신문   2016-12-30
[베스트브랜드] [2016 Best & 2017 Bright Future Brands] 골프웨어 부문
르꼬끄 골프 베스트. 까스텔바쟉 기대주 지난 수년간 고전을 면치 못했던 골프웨어 조닝이 올해 들어 기지개를 켜며 반등하고 있다. 골프시장을 리딩하고 있는 영골프 브랜드가 회복세를 주도했고, 어덜트 브랜드들도 상승세
국제섬유신문   2016-12-29
[베스트브랜드] [2016 Best & 2017 Bright Future Brands] 진 캐주얼 부문
‘게스’ 7년간 매출 1위 브랜드 내년유망 ‘힐피거 데님’ 진캐주얼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전반적인 매출 하락세가 심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데님이 트랜드로 급부상해도 매출에 큰 영향을 줄 수 없는 이유는 SP
국제섬유신문   2016-12-29
 1 | 2 | 3 
회사소개광고문의채용공고고객센터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6151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311, 1909호(역삼동, 아남타워)  |  대표전화 : 02)564-2260  |  팩스 : 02)554-8580
기사제보/광고문의/구독신청 배달사고 : 02)564-2260  |  e-mail : itnk94@naver.com
1993년 6월 2일 창간(주간) 1993년 4월 19일 등록번호 : 다-2893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의만(영일)  |  인쇄인 : 김갑기
Copyright © 2017 국제섬유신문. All rights reserved. 무단전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