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24(금)
오피니언
조영일 칼럼 시론/기고 기자 컬럼
 
기사 (전체 1,501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조영일 칼럼] 미·중 무역전쟁 기회다.
경제는 정치와 다르다. 이념과 의지만으로 되는 것이 아니다. 22년 전 이맘때 국가 경제를 거덜 낸 YS 정권 때다. “우리 경제의 펀더멘탈은 건실하다.” 청와대가 어려운 용어를 써가며 뻥을 친지 불과 몇 달 만에 IMF 외환위기가 터졌다.며칠 전 청
국제섬유신문   2019-05-20
[조영일 칼럼] 해외투자 능사는 아니다.
이 설움 저 설움 다해도 배고픈 설움보다 더한 것은 없다. 그래서 사흘 굶으면 이웃집 담 넘겨보지 않은 사람 없다고 했다. 북한 얘기다. 그렇지 않아도 인민들은 누렇게 부황들어 피골이 상접한 처지에서 10년째 최악의 식량 기근 현상이 빚어지고 있다.문
국제섬유신문   2019-05-13
[조영일 칼럼] 무능한 단체장들 용퇴해야
나비의 날갯짓이 심상치 않다. 지난 97년 세계 경영으로 파죽지세를 달리던 대우그룹에 일본으로부터 예상치 못한 긴가민가한 위기 경고음이 울렸다. 아시아 최대 투자은행 노무라증권이 수직상승하는 대우그룹의 유동성 위기를 처음 경고했다. 그로부터 대우그룹은
국제섬유신문   2019-05-03
[조영일 칼럼] ‘남 탓’ 아니다.
모래를 주먹 안에 가득 쥐고 물속에 들어가면 술렁술렁 빠져나간다. 우리의 기업 현실이 물속 주먹 안의 모래처럼 생태계가 와해되는 모양새다. 폐일언하고 약자를 위한 소득주도 성장이 또 다른 약자를 약탈하는 부메랑으로 돌아오고 있다. 무리한 최저임금 인상
국제섬유신문   2019-04-22
[조영일 칼럼] ‘줄 파산’ 강 건너 불구경하나
해뜨기 전이 가장 어둡다. 그치지 않는 비는 없다고 한다. 하지만 줄 파산에 생태계까지 파괴되고 있는 우리 섬유산업이 과연 기사회생할 수 있을지 한심하다 못해 기가 막힌다. 산업 현장 도처에서 곡소리가 울려 퍼지고 저자거리 마실 나온 사람마다 ‘이대로
국제섬유신문   2019-04-15
[조영일 칼럼] 어느 의류 벤더의 야박한 행태
민심은 조변석개다. 불과 2년 전 ‘좌순실 우병우’로 불리는 국정농단 세력을 궤멸시킨 성난 민심이 정반대의 풍향계를 보이고 있다. 4·3재보선 선거에서 사실상 참패한 문재인 정부의 날개가 무거워졌다. 국민은 오만한 정권에 다시 한번 무서운 회초리를 들
국제섬유신문   2019-04-08
[기자 컬럼] [기자의 창]대중의 마음을 놓친 ‘스타브랜드’ 민낯
임블리, 호박즙 곰팡이 사건에 불매운동 일파만파매출 1700억 온라인 패션 중견기업 이미지 타격 미미쿠키에 이은 호박즙 곰팡이 사건으로 온라인 쇼핑몰 업계 전반에 대한 경각심이 크게 번지고 있다.중견 온라인 쇼핑몰 ‘임블리’에서 판매된 호박즙에서 이물
조정희 기자   2019-04-08
[조영일 칼럼] 황금마차가 영구차로 바뀔 위기
섬유산업 생태계가 급속히 와해되고 있다. 해뜨기 전이 가장 어둡다고 했지만 갈수록 동이 트기는커녕 칠흑 같은 어둠이 짙게 깔리고 있다. 가뜩이나 경쟁력을 잃어가 시난고난하던 처지에서 불과 2년 동안 최저임금 30% 인상이란 해머를 얻어맞고 스트림 전반
국제섬유신문   2019-04-01
[조영일 칼럼] 벤더·패션기업 회장께 호소한다.
TV에 나오는 동물의 왕국을 볼 때마다 시청자들이 안타까워하며 공감하는 대목이 있다. 코뿔소나 얼룩말이 사자나 호랑이에 잡아먹히는 것을 보면 아무리 미련한 짐승이라도 저럴 수가 있을까 싶다. 코뿔소나 얼룩말이 떼로 지어 다니다 사자의 공격을 받으면 저
국제섬유신문   2019-03-25
[조영일 칼럼] 소재산업 ‘폭망’ 후 부메랑 온다.
일상이 잿빛으로 뒤덮인 미세먼지 재앙이 한풀 꺾이자 어김없이 봄의 전령이 성큼 다가왔다. 남녘땅에서 활짝 핀 매화꽃을 신호로 봄의 동의어인 개나리, 벚꽃 잔치가 눈앞에 어른거린다. 그럼에도 춘래불사춘(春來不似春)이다. 계절은 분명 봄이지만 경제는 얼음
국제섬유신문   2019-03-11
[조영일 칼럼] 중국산 화섬사 폭등시대 온다.
거두절미하고 섬유산업의 생태계가 급속히 와해되고 있다. 어느 정도 예상은 했지만 폭망 징후가 이토록 허망하게 빨리 올 줄은 미처 몰랐다. 최저임금 과속인상과 근로시간 단축 이전에 이미 경쟁력이 떨어져 도처에 10종 허들과 지뢰밭이 널려있는 점을 모른
국제섬유신문   2019-02-28
[조영일 칼럼] 생분해 섬유도 중국에 뺏겼다.
어폐가 있지만 문재인 정부의 최우선 정책 기조인 소득주도 성장이 난도질당하고 있다. ‘일자리 정부’를 표방한 고용성적표 때문이다. ‘실업자 최대’, ‘실업률 최고’란 면목 없는 F 학점 성적표가 원인이다. 소득도 성장도, 고용도 없는 이단(異端) 경제
국제섬유신문   2019-02-18
[조영일 칼럼] 갈라진 담벼락에 벽지만 새로 해서야
정치는 망가졌다. 한 살 더 먹어도 자고새면 삿대질에 쌈박질이다. 더욱이 김경수 경남지사 구속 수감 이후 문재인 정권이 흔들리고 있다. 화력을 총동원한 야당의 공세 앞에 허약한 집권여당이 맥을 못 추고 있다. 그렇다고 역풍을 아랑곳 하지 않고 임기 절
국제섬유신문   2019-02-01
[조영일 칼럼] ‘개성공단’ 퍼주기 아닌 퍼온 곳
거두절미하고 세치혀로 한번 내뱉은 말은 주워 담지 못한다. 입에 바늘을 물고 혀끝에 독을 바르고 거침없이 찌르고 할퀴는 말의 폐해는 부메랑으로 돌아온다. 일반인 사이에서도 말의 실수는 살인까지 유발하고 정치인의 말실수 한마디에 정치 생명을 앗아가기도
국제섬유신문   2019-01-21
[조영일 칼럼] 개성 섬유 공단 미리 준비하자
산이 높으면 계곡이 깊다. 정상에 오르면 내리막이 기다리고 있다. 어패가 있지만 대한민국을 먹여 살리는 삼성전자의 지난 4분기 어닝쇼크를 보고 새삼 곱씹어야 할 대목이다. 만년 호황을 기대했던 삼성전자의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은 10조 8000억 원으
국제섬유신문   2019-01-14
[조영일 칼럼] 섬유패션단체장 소명 의식 아쉽다
‘오두막이 행복해야 궁전이 안전하다.’ 19세기 영국정치가 벤저민 디즈레일리의 주장은 통치자들에게 귀감이 되는 얘기다. 문재인 대통령이 새해 들어 경제 행보에 올인 하는 것을 보면 이 말을 되새기듯 하다. “올해는 온 국민이 경제 호전을 체감할 수 있
국제섬유신문   2019-01-07
[조영일 칼럼] <2019 신년사> 토사곽란에 처방이 없다
역사에서 교훈을 못 얻은 게 역사의 교훈이다. 멀지도 않은 박근혜 정부의 애매모호한 창조경제의 실패를 뻔히 알면서 소득주도성장이란 생체실험의 우를 범했다. 소득도 없고 성장도 없는 혼란과 실패를 제대로 수습하지 못하고 을해년 새해를 맞았다. 선무당 사
국제섬유신문   2018-12-31
[조영일 칼럼] 허리가 무너지면 끝장이다.
바늘에 찔려 피가 나도 한참 지나 ‘아얏’ 소리하는 격이다. 무감각한 것인지 소통이 안되서인지 당최 알 수가 없다. 급격한 최저임금인상과 근로시간 단축이 몰고 온 충격과 아우성이 어제 오늘 일이 아닌데 이제야 겨우 사태의 심각성을 아는 것 같다. 대통
국제섬유신문   2018-12-17
[조영일 칼럼] 위기 자초 내 탓이다
지난주 대구에서 원로 기업인으로부터 직접 들었다. “내년 최저임금이 실현되면 공장 문을 닫겠다”고 불쑥 내뱉었다. 40년간 섬유 한 우물을 파온 유력인사인 그는 “이런 친노동 반기업 정서에서 제조업을 하는 것은 미친 짓이다”고 일갈했다. 같은 테이블에
국제섬유신문   2018-12-10
[조영일 칼럼] 농업법인보다 못하다
대통령의 지지도는 단순한 숫자가 아니다. 국정운영의 근원이자 동력이다. 문 대통령 지지율이 급락하고 있다. 벌써부터 자칫 국정운영에 헛바퀴가 돌지 않을까 걱정이다.물론 관행적으로 집권 2년 차부터 대통령 지지율은 무덤으로 변하기 십상이다. 하지만 80
국제섬유신문   2018-12-03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회사소개광고문의채용공고고객센터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6151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311, 1909호(역삼동, 아남타워)  |  대표전화 : 02)564-2260  |  팩스 : 02)554-8580
기사제보/광고문의/구독신청 배달사고 : 02)564-2260  |  e-mail : itnk94@naver.com
1993년 6월 2일 창간(주간) 1993년 4월 19일 등록번호 : 다-2893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의만(영일)  |  인쇄인 : 김갑기
Copyright © 2019 국제섬유신문. All rights reserved. 무단전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