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28(월)
전체기사
뉴스특집포커스오피니언트랜드컬렉션포토알립니다
 
기사 (전체 1,422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조영일 칼럼] 평창 CEO 포럼 '유감'
수틀리면 판을 뒤엎는 북한이 또 상투적인 몽니를 부렸다. 남북 고위급 회담을 무기 연기시키고 6월 북미 정상회담까지 재고할 수 있다고 겁박했다. 벼랑 끝 전술의 수를 모를 리 없는 우리 정부가 의연하게 대응해 사실상 제압했다. 완전한 비핵화가 아니면
국제섬유신문   2018-05-18
[조영일 칼럼] 자포자기는 금물이다.
한반도의 시계가 숨 가쁘게 돌아간다. 4.27 남북 정상의 판문점 선언에 이어 6.12 북미 정상회담 결과가 한반도의 경천동지를 예고하고 있다. 남북은 물론 전 세계의 눈과 귀가 한반도에 집중하는 이 중차대한 시점에 유난히 우리 정치권은 오불관언 태도
국제섬유신문   2018-05-14
[조영일 칼럼] 개성공단 통 크게 확장하자
‘아시아의 히틀러인가.’ ‘평양의 덩샤오핑인가.’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카멜레온처럼 변화무쌍하다. 그는 불과 1년 전 이복형을 독살하고 5년 된 고모부를 무자비하게 처형한 피에 굶주린 독재자로 평가받았다. 서울 불바다 협박에 이어 핵으로 미국을 위
국제섬유신문   2018-05-04
[조영일 칼럼] 섬유패션단체 통합의 ‘전제조건’
동양의 히틀러 김정은이 많이 컸다.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남북정상회담과 북미 정상회담이 임박하면서 전 세계 매스컴이 그를 정상국가 지도자로 부각시키고 있다. 전쟁과 평화를 가르는 극적인 만남을 통해 감히 대한민국 대통령과 상대를 하고 세계의 대통령 트럼
국제섬유신문   2018-04-23
[조영일 칼럼] 쉽지 않지만 길은 있다
돌이켜보면 강산이 4번 바뀌는 세월 경제 기자로 산업현장을 누비고 있는 필자가 쓴 ‘조영일 칼럼’이 200자 원고지 3만 장분에 달한다. 전성기 해가 저무는 위기의 섬유산업을 살리기 위해 소명의식 하나로 밤낮 거르지 않고 매주 칼럼을 써 왔다. 소설가
국제섬유신문   2018-04-16
[조영일 칼럼] 토사곽란 섬유산업 ‘오불관언’
중국인의 싸움 구경을 하다 자칫 해가 저무는 경우가 많다. 고성과 삿대질을 퍼부으며 금방 주먹이 올라갈 듯 조마조마하지만 그 상태로 계속 시간을 끌기 때문이다. 지금 벌어지고 있는 미국과 중국의 무역 전쟁도 일촉즉발의 긴장감을 보이지만 여전히 삿대질과
국제섬유신문   2018-04-09
[조영일 칼럼] 매출 2000억· 영업이익 500억 신화
북한 핵 위협으로 화약고 처지가 된 한반도에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대장정이 시작됐다. 긴장과 공포의 한반도에 진정 봄이 올 것인지 기대와 우려가 교차된다. 25일 후면 남북 정상이 분단 이후 처음 남한 땅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전쟁과 평화를 놓고 담판
국제섬유신문   2018-04-02
[조영일 칼럼] ‘순망치한’ 되새기자
그야말로 춘래불사춘(春來不似春)이다. 며칠 전 봄의 전령 우수· 경칩이 한참 지난 춘분에 때 아닌 폭설이 내렸다. 경천동지할 사건의 적색 신호로 보였다. 아니나 다를까 샐러리맨의 신화이자 우상인 이명박 전 대통령이 철창에 갇혔다. 어린 시절 모진 고생
국제섬유신문   2018-03-26
[조영일 칼럼] 대구 산지 이제야 눈을 떴다
연일 이어지는 경천동지할 뉴스는 충격을 넘어 경악을 금치 못한다. 평창올림픽에 선수단과 예술단, 응원단을 떼거지로 보낼 때부터 나비의 날갯짓이 예사롭지 않았다. 급기야 남북정상회담이 판문점 우리 측 평화의 집에서 다음 달 말 열린다. 문 대통령 특사가
국제섬유신문   2018-03-12
[조영일 칼럼] 기업할 수 없는 나라
올 것이 왔다. 물은 엎질러졌고 화살은 시위를 떠났다. 주당 근로시간을 68시간에서 52시간으로 단축하는 근로기준법 개정안이 7월 1일부터 시행된다. 3교대 사업장도 주당 4시간이 초과된 데 이어 사실상 주 84시간을 근무하는 대다수 2교대 사업장은
국제섬유신문   2018-03-05
[조영일 칼럼] 옹기 짐 지고 가다 자갈밭에 넘어진 꼴
지난 설 연휴를 전후해 며칠 미국에 간 김에 눈동냥 귀동냥으로 확인한 사실이다. 한 마디로 선진국 미국도 부의 불평등은 우리보다 훨씬 심각한 수준이다.최대 전자상거래업체 아마존 설립자 제프 베조스와 마이크로소프트 공동창업자 빌 게이츠, 기업가이자 투자
국제섬유신문   2018-02-26
[조영일 칼럼] 이대로 포기할 것인가
지구촌의 축제 평창올림픽이 즐겁다. 전 세계의 시선이 집중된 거창하고 화려한 천재일우 축제를 안방에서 못 보고 미국 출장길에 나서는 필자의 발걸음이 아쉽다. 하지만 믿고 또 안심한다. 저력과 강단 있는 태극전사들의 선전으로 세계 5위 스포츠 강국의 위
국제섬유신문   2018-02-12
[조영일 칼럼] ‘공멸 위기’ 엄살 아니다
요즘 산업통상자원부가 각 업종별 단체를 통해 해당 업종의 올해 일자리창출계획을 보고해달라고 채근하고 있다. 며칠 전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주재한 청년 일자리 점검 회의에서 참석한 관계 장관들을 공개 질타한 후속 조치다. 당시 문 대통령은 “각 부
국제섬유신문   2018-02-05
[조영일 칼럼] 토사곽란에 소독약 바르는 정책
매섭게 불어 닥친 북극발 살인 한파가 연일 맹위를 떨치고 있다. 무슨 조화인지 서울이 모스크바보다 더 춥다. 한강이 얼고 바다가 얼고 한반도가 꽁꽁 얼었다. 덕분에 올겨울 옷 장사는 대박이 났다.때마침 엄동설한에 벌어질 지구촌 축제 평창올림픽이 열흘
국제섬유신문   2018-01-29
[조영일 칼럼] 무너진 ‘글로벌 섬유센터’ 꿈
“영원한 적도 영원한 동지도 없다”는 것이 냉엄한 국제 사회의 정설이다. 남북문제만 해도 두 달 전 북한군 병사의 귀순에 총성으로 얼룩졌던 판문점 분위기가 확 달라졌다. 평창올림픽 참가를 위한 남북 고위급 회담이 일사천리로 진행되면서 급기야 선수와 응
국제섬유신문   2018-01-22
[조영일 칼럼] 쌀 지급 조건 개성공단 재개를
“선무당 사람 잡고 반풍수 집안 망친다”고 했다. 애시당초 소득주도 성장은 경제학 이론에 없었다. 조순 전 경제부총리 주장처럼 “부는 기업이 생산하는 것이지 근로자가 하는 게 아니다”는 지적이 새삼 설득력을 얻고 있다. “기업이 잘돼야 고용이 창출되고
국제섬유신문   2018-01-15
[조영일 칼럼] 통렬히 반성하며 새로 시작하자
2018년 무술년(戊戌年) 황금 개의 해 벽두부터 희망 찬가가 울려 퍼진다. 축포의 1탄은 평창동계올림픽에 북한이 참여하겠다고 화답한 것이다. 아시아의 히틀러 김정은 집단이 무슨 꼼수인지 선수단을 보내겠다고 하니 일단 평화 올림픽에 청신호가 켜졌다.
국제섬유신문   2018-01-08
[조영일 칼럼] <신년사> 총합은 부문의 합계보다 크다
역사는 과거와 현재의 대화다. 그러나 또다시 꿈과 희망의 대화 없이 정유년(丁酉年)을 보내고 무술년(戊戌年) 새해를 맞았다. 돌이켜보면 질풍노도 속에 보낸 지난해는 전대미문의 격동의 세월이었다. 정치· 경제· 사회 전 분야에서 혼돈과 갈등의 역사였다.
국제섬유신문   2017-12-29
[조영일 칼럼] ‘충격’ 평창 롱패딩 원단 100% 중국산
흔히 중국인을 양파로 비유한다. 벗겨도 벗겨도 속이 드러나지 않기 때문이다. 이번에도 겉과 속이 다른 이중성의 민낯을 그대로 드러냈다. 문 대통령 국빈방문에서 겪은 수모와 결례는 외교 관례상 있을 수 없는 상스럽고 천박했다.처음부터 영접 나온 정부 인
국제섬유신문   2017-12-18
[조영일 칼럼] 지금 失機하면 영원히 못 한다.
봉제 로봇 소우봇시대 천지개벽 온다.‘어제가 옛말’은 구시대의 용어다. 번갯불에 콩 볶는 변화의 속도는 변곡점의 꼭대기를 시시각각 경신한다. 이세돌과 바둑 대결에서 AI(인공지능)가 인간 두뇌를 능가한 실상을 지켜본 충격은 득달같이 산업현장에 접목되고
국제섬유신문   2017-12-04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회사소개광고문의채용공고고객센터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6151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311, 1909호(역삼동, 아남타워)  |  대표전화 : 02)564-2260  |  팩스 : 02)554-8580
기사제보/광고문의/구독신청 배달사고 : 02)564-2260  |  e-mail : itnk94@naver.com
1993년 6월 2일 창간(주간) 1993년 4월 19일 등록번호 : 다-2893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의만(영일)  |  인쇄인 : 김갑기
Copyright © 2018 국제섬유신문. All rights reserved. 무단전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