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5(토)
> 뉴스 > 패션
한세실업, 새해 정기 임원인사 단행
국제섬유신문  |  webmaster@itnk.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1.0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kakaostory

역량 중심 인사… 미래 혁신성장 의지 표명
김익환 부회장ㆍ조희선 사장 각자대표 체제
김경 부사장ㆍ주상범 칼라앤터치 대표 승진 

글로벌 패션 전문기업 한세실업(대표이사 부회장 김익환)이 새해를 맞아 정기 임원인사를 단행했다. 한세실업은 역량을 중심으로 조직을 개편하는 동시에 미래 성장을 이끌어갈 인재를 임원으로 발탁해 혁신의 의지를 다시 한 번 내비쳤다.

   
김익환 부회장

먼저 김익환 한세실업 대표는 대표이사 부회장으로 승진했다. 김 부회장은 부임 이후HAMS(Hansae's Advanced Management System)를 도입하고 ‘10% for Good’ 캠페인 등 공장 선진화와 친환경 경영을 실천하며, 한세실업 매출 성장을 주도하고 사내외 긍정적 변화를 일궈냈다는 평가를 받았다.

조희선 부사장은 대표이사 사장으로 승진했다. 조 사장은 서울대학교 경영대학원 최고경영자과정을 거쳤으며, 약진통상, 홈플러스, Li & Fung, Bydesign LLC 등에서 경영 능력을 인정 받았다. 지난 2017년 한세실업에 입사한 조 사장은 GAP Inc. 고객사를 담당하며 뛰어난 역량을 보여주며 김익환 부회장과 시너지를 이뤄왔다.

이어 수출1부문장 맡고 있던 김경 전무는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김 부사장은 1986년부터 19년 동안 신성통상에 몸담고, 2005년 한세실업에 입사한 ‘패션맨’이다. 한국외대에서 영어학을 전공한 김 부사장은 유럽과 일본 바이어 확대에 나서는 한세실업의 강력한 성장동력이 될 예정이다.

주상범 전무는 대표이사 부사장으로 승진하며 원단 전문 기업인 칼라앤터치(Color&Touch)로 자리를 옮겼다. 연세대학교에서 행정학을 전공한 주 부사장은 최연소 리바이스 한국지점장을 거쳐 지난 2001년에 한세실업에 입사해 20여 년 동안 한세실업의 발전에 기여했다. 주 부사장은 패션산업의 핵심인 원단사업을 이끌 적임자라는 평가다.

김 부회장은 “젊고 능력 있는 임원인사를 통해 올해는 즐겁고 재미있는 회사 만들기 위한 다양한 노력을 펼치겠다”며 “이를 통해 지난 해 이어 매출 10% 성장을 이끌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한세실업은 오는 3월 정기 주주총회와 이사회를 통해 이번 인사에 대해 정식 선임할 계획이며 김 부회장과 조 사장 각자대표 체제로 운용될 예정이다.

한편 한세실업은 미국, 베트남, 인도네시아, 미얀마, 니카라과 등 8개국에 23개 법인 및 해외 오피스를 운영하는 글로벌 패션 전문기업이다. 서울 본사 600여 명과 해외 생산기지 약 3만여 명의 근로자, 협력업체까지 포함하면 전세계 약 5만 명이 근무하고 있는 한세실업은 ODM 전문기업에서 창조적 패션 디자인 기업으로 발돋움 중이다.

국제섬유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kakaostory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인기기사
회사소개광고문의채용공고고객센터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6151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311, 1909호(역삼동, 아남타워)  |  대표전화 : 02)564-2260  |  팩스 : 02)554-8580
기사제보/광고문의/구독신청 배달사고 : 02)564-2260  |  e-mail : itnk94@naver.com
1993년 6월 2일 창간(주간) 1993년 4월 19일 등록번호 : 다-2893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의만(영일)  |  인쇄인 : 김갑기
Copyright © 2020 국제섬유신문. All rights reserved. 무단전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