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1(목)
> 포토 > 포토뉴스 > 트렌드 · 컬렉션
네오클래식 '메트로시티' 패션쇼& 파티 패션업계 '들썩'색다른 실험 2020 S/S 컬렉션 패션쇼부터 애프터파티까지...핫이슈
조정희 기자  |  silky2@nate.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0.2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kakaostory

밀라노 두오모 성당의 태양 빛을 투과한 스테인드글라스 컬러의 향연이 '네오 클래식'으로...

   
 

매시즌 새로운 시도로 국내외 패션계의 이목을 집중시켜온 이탈리아 네오 클래식 브랜드 메트로시티(METROCITY)가 지난 18일 개최한 '20SS 메트로시티 패션쇼&파티(20SS METROCITY SHOW&PARTY)'로 또한번 패션계를 흔들었다.

지난 18일 오후 7시 30분부터 11시 30분까지 서울 드래곤 시티 스카이 킹덤에서 진행된 메트로시티의 패션쇼와 애프터 파티는 73명의 해외 및 국내 셀럽들과 국내외 패션관계자 및 프레스, 유통, 패션피플과 인플루언서들이 등 약 1400여명이 운집해 그 인기를 실감케 했다.

내년 봄 메트로시티의 트렌드를 엿볼 수 있었던 패션쇼에서는 45명의 모델이 20SS 62 착장을 선보이며 런웨이를 수놓았다.

이번 20SS 컬렉션의 콘셉트는 #NEO CLASSIC #MILANO ORIGIN #CRAFTMANSHIP #관점(Point of View)으로, '시각적 자극과 타인의 간섭에서 벗어나 보고 싶은 것만 보며 나만의 기억을 만든다'라는 의미를 담아냈다.

개개인의 관점을 다룬 이번 컬렉션에서는 ‘때로는 타인의 시선을 쫓기도 하며, 그것이 강할수록 자신의 관점이라 여긴다’는 메시지를 던졌다.

특히 무대 장치가 주도적인 역할을 했는데, 시각의 각도와 빛, 주변의 사물에 따라 다르게 각인되는 형형색색의 칼레이도스코프의 이미지와 같이 변덕스럽기도 하고 고집스러운 관점을 쇼 연출에 도입, 세계 최초로 실험적인 쇼를 완성해냈다.

여기에 게스트의 완성된 연출로 더욱 빛난 쇼장은 전체 암전한 후 게스트들에게 개인 플래시를 나눠주고 각 게스트들의 시점에서 보고 싶은 모델들의 룩, 백, 슈즈를 직접 비춰보게 하며 자연스럽게 쇼장의 라이트를 연출해 큰 화제가 됐다.

20SS 컬렉션의 메인컬러는 밀라노 두오모 성당의 태양 빛을 투과한 스테인드글라스의 각기 다른 색들의 향연으로 풀었다. 다양한 국적과 피부색을 지닌 모델들로 모두가 충분히 아름다운 자신만의 컬러가 있고, 서로 다름을 인정하고 존중할 때 비로소 자유로운 행복감을 느낄 수 있다는 브랜드의 스피릿이 자연스럽게 녹아져 있다.

쇼가 진행되는 동안 세련되고 모던한 클래식 음악이 흘러나왔고, 관객들이 비추는 자유로운 스트로바와 함께 환상적인 느낌을 극대화한 가운데 한 편의 영화 같은 스토리가 담긴 음악으로 몰입감을 높였으며,  화이트, 크림, 샌드, 더콰이즈 블루, 핑크를 메인으로 하여 네온 그린, 핑크, 민트로 강조를 주었다. 소재는 새틴, 코튼드릴, 쉬폰을 메인 소재로 로고 프린팅, 네온그린 트리밍, 컬러대비를 디테일 소재로 채택했다

 뷰티 브랜드 컬쳐앤네이처와의 협업이 진행된 가운데, 무대에 오른 모델들을 통해서는 웨어러블한 레디투웨어 룩을 대거 선보였다..

 이에 메트로시티의 20SS 컬렉션 아이템들은 자유롭고 루즈한 핏의 실루엣에 과감한 로고 프린팅, 드라마틱한 컬러 대비가 돋보이는 클래식 시그니처 아이템들을 재해석하고, 핸드 크래프트 디테일이 조화롭게 매칭된 것이 특징이다.

 

특히 최근 고객들로부터 호평을 얻은 루치다 슈즈 컬렉션, 유니크한 스니커즈와 하이퀄리티 소재의 로퍼, 시그니처 패턴 패브릭과 로고 모티브의 엘라스틱 밴드 포인트를 더했다.

'네온 컬러'를 룩과 아이템에 포인트 컬러로 활용해 룩의 밸런스를 맞추고 스타일링의 완성도를 높였다. 20SS KEY COLOR로 제작된 네온 수트와 새로운 패턴으로 디자인된 니트 원피스는 쇼가 종료된 후 온라인 구매 문의가 이어졌다.

 패션쇼가 마무리된 이후에는 애프터파티가 진행됐다. 게스트들의 SNS로 당일 메트로시티 패션쇼&파티의 모습이 실시간으로 공유되는 가운데, 애프터파티는 DJ 공연부터 퍼포먼스, 프로모션과 칵테일&케이터링 파티로 채워졌으며 미미미(식음), 롯데주류(주류) 등의 브랜드가 함께했다.

게스트들이 직접 참여하고 즐길 수 있는 현장 이벤트는 물론 패션계에서 화제몰이를 하고 있는 드랙 아티스트 '나나 영롱 킴'의 퍼포먼스부터 스페셜 게스트인 일리네어 레코즈의 더 콰이엇&빈지노의 힙합 공연이 분위기를 절정으로 끌어올리며 파티는 마무리를 장식했다.

 메트로시티 관계자는 “단순히 컬렉션을 선보이는 것이 아닌, 현장에 함께한 게스트들과 느끼고 경험하는 시간으로 꾸민 이번 행사에 많은 분들이 큰 호응을 보내주었다"면서 "내년 2020 S/S 메트로시티 컬렉션에도 큰 관심을 보여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조정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kakaostory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인기기사
회사소개광고문의채용공고고객센터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6151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311, 1909호(역삼동, 아남타워)  |  대표전화 : 02)564-2260  |  팩스 : 02)554-8580
기사제보/광고문의/구독신청 배달사고 : 02)564-2260  |  e-mail : itnk94@naver.com
1993년 6월 2일 창간(주간) 1993년 4월 19일 등록번호 : 다-2893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의만(영일)  |  인쇄인 : 김갑기
Copyright © 2019 국제섬유신문. All rights reserved. 무단전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