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6(금)
> 뉴스 > 패션 > 트렌드 · 컬렉션
2019 추계서울패션위크 14일 개막19일 DDP, 중동 아시아권 바이어 초청 역대 최대
조정희 기자  |  silky2@nate.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0.1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kakaostory

 시민 참관 패션쇼. 지속가능패션서밋 등 축제행사 확대

   
 

 시민참여형 페스티벌 행사로 변신한 서울패션위크가 14일 추계행사를 개막한다.

디자이너 설윤형 아카이브 전시부터 19일까지 동대문디자인플라자(이하,DDP)에서 진행되는 이 행사는 서울컬렉션 34회. GN쇼 20회, 120개 브랜드가 참여하는 수주회 GN_S, 멘토링세미나 등 기존 행사에 이어 처음으로 지속가능패션 서밋 서울 2019가 열린다.

 전미경 신임 총감독, “글로벌 패션 비즈니스場 서울패션위크 위상강화”

올해 추계 서울패션위크는 글로벌 유통업계와 네트워크 구축을 위해 해외 바이어 초청에 집중한다는 전략이다.

전미경 총감독은 지난 1일 기자간담회에서 “실질구매력이 높은 신흥마켓인 아시아 12개국 바이어 135명 초청 등 디자이너 수주상담 기회 확대를 최종 목표로 하고 있다”고 알린바 있다. 이날 전감독은 유력 온라인 쇼핑몰인 센스(캐나다), 영국 매치스패션(英), 네타포르테(英), 모다 오페란디(美). 마이테레사(獨), 루이자비아로마(伊)의 바잉 디렉터 및 시니어 바이어들을 초청해 이커머스 확장 및 비즈니스를 논의한다고 공개하기도 했다.

패션매체 WWD와 스페셜 에디션 발간 및 컬렉션 리뷰를 디지털 컨텐츠 제작 등 빠르고 현장감있는 행사 취재도 전달할 예정이다.

올해 서울컬렉션은 오랜만에 기업쇼로 돌아온 ‘데무 박춘무’의 패션쇼와 더불어 영국 런던패션위크와의 해외 교류 일환으로 YCH 윤춘호 디자이너의 성공적 런던컬렉션 데뷔와 함게 런던 디자이너 ‘애슐리 윌리엄스’가 최초로 서울컬렉션을 통해 국내에 첫 소개될 예정이라 주목을 끌 방침이다.

특히 이번 런던디자이너 패션쇼를 비롯해 이번 서울패션위크는 일반인도 참여할 수있도록 컬렉션 티켓 판매를 진행, 패션 라이프스타일 페스티벌을 위한 대중 참여형 행사로 거듭난다는 전략이다.

또한 어울림 광장에서는 제너레이션 넥스트의 20개 브랜드 쇼가 열리며, 지난 3월 신설된 대학생 우수작품 패션쇼는 살림터 지하3층으로 옮겼다.

 ‘지속가능패션서밋 서울 2019’ 첫 시도

전세계 섬유패션 마켓의 글로벌 화두인 친환경을 주제로 한 ‘지속가능패션서밋 서울 2019’가 14~16일 DDP 사립터 2층 크레아 FAB-WORK에서 진행된다.

서울시와 서울디자인재단은 패션산업과 소비문화 변화를 위해 2017년부터 지속가능 윤리적 패션허브를 구축해왔다.

지난해부터 국내외 지속가능 윤리적 패션 주체와의 글로벌 네트워크 형성과 담론화를 위한 국제 서밋으로 ‘지속가능패션 서밋 서울’을 매년 개최하고 시민과 함께 체험 프로그램도 운영중이다.

이번 콘퍼런스는 지속가능성 패션의 혁신적인 사례를 공유하고 토론할 예정이며, 컨퍼런스와 함께 각종 전시와 제로웨이스트 워크샵으로 진행된다.

특히 전시 총괄 기획자로 참여한 디자이너 임선옥씨는 지속가능한 패션을 추구하는 서울의 변화를 ‘디자인 삶, 디자인 미래, 디자인 지속가능성’의 주제로 구성해 선보인다.

이곳에서 파츠파츠의 제로웨이스트 공정을 연구하는 실험실도 재현해 다양한 도구와 체험을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패션 혁신’을 주제로 미국 영국 독일 인도의 3개국과 총 24명 국내외 전문가와 함께 ‘패션과 커뮤니티’ ‘인간 기술의 조화’ ‘지속가능패션 뉴웨이브’ ‘패션산업의 미래성장’ 등 총 4가지 세션별 발표와 토론을 펼친다.

첫날 16일에는 뉴욕시 중소기업지원 국장인 그렉 비숍의 기조연설을 시작으로 서울, 뉴욕, 인도의 패션과 커뮤니티 발전사례를 공유하고 지속 가능성 실천을 위한 패션지원 정책을 논의한다.

오후에는 ‘인간-기술의 조화’를 테마로 더 나은 패션산업의 변화와 인간, 기술의 조화를 통해 다양한 지속가능발전 논의 장도 마련돼있다. 이날 (재)한국패션유통정보연구원(FaDI)와의 폅력으로 ‘패션산업의 미래성장’에 관한 발표도 이어진다.

마지막 날인 19일 진행되는 멘토링 세미나는 ‘AI와 패션 비즈니스’를 주제로 아소스, 갤러리 라파예트 도하, 하이스노바이어티, 루이자 비아 로마, 부 스토어 등 5명의 바이어가 멘토단으로 참석할 예정이다.

데무 박춘무, 슬링스톤 박종철 컴백쇼

티백, 비욘드클로젯, 메트로시티 오프쇼

패션위크의 메인 행사인 서울컬렉션에는 1987년 런칭후 33년간 빠짐없이 매년 2회씩 패션쇼 참가를 지속해온 장광효 카루소를 비롯해 빅팍, 송지오옴므, 미스지컬렉션 등 SFAA 출신의 톱 디자이너 패션쇼를 비롯해 기업쇼로 무대에 오르는 데무박춘무와 박종철 디자이너의 슬링스톤도 반가운 컴백을 알렸다.

이외에도 디그낙, 라이, 카이, 그리디어스, 디앤티도트, 두칸, 막시제이, 페이우 등 국내 팬들은 물론 해외 전시회와 컬렉션을 통해 K-패션 인지도를 넓혀온 브랜드부터 컴스페이스 1980과 블라뱅, 챈스챈스 등 루키 주자들도 온-쇼에 오른다.

추계 서울패션위크의 후원기업은 SPC, NHN고도, 미샤, 닥타마틴웨어코리아, WWD, 동아TV 등이 참여했다.

한편, 서울패션위크 기간동안 오프쇼에 참여하는 곳도 눈에 띈다.

디자이너 조은애의 ‘티백’은 10월 14일 아모레 퍼시픽 미술관에서 2020 S/S Teabag 패션쇼를 열며, 18일에는 디자이너 고태용의 브랜드 비욘드 클로젯이 서울숲 은행나무길에서 내년 춘하 컬렉션 패션쇼를, 같은날 매트로시티(METROCITY)는 서울 용산의 드래곤시티 스카이 킹덤에서 2020 S/S 패션쇼와 애프터 파티를 동시에 갖는다.

 

조정희기자 silky2@nate.com

   
2020 S/S SEOULFASHIONWEEK SCHEDU;LE

 

 

 

조정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kakaostory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인기기사
회사소개광고문의채용공고고객센터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6151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311, 1909호(역삼동, 아남타워)  |  대표전화 : 02)564-2260  |  팩스 : 02)554-8580
기사제보/광고문의/구독신청 배달사고 : 02)564-2260  |  e-mail : itnk94@naver.com
1993년 6월 2일 창간(주간) 1993년 4월 19일 등록번호 : 다-2893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의만(영일)  |  인쇄인 : 김갑기
Copyright © 2019 국제섬유신문. All rights reserved. 무단전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