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6(월)
> 포토 > 포토뉴스 > 여성복
서른살 된 '베스티벨리' 메간헤스와 亞 최초 콜라보
조정희 기자  |  silky2@nate.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8.3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kakaostory

세계적 일러스트레이터 ‘메간 헤스’와 여성 스스로 아름다움 찾기 ‘Find Me Beautiful’ 캠페인  

   
베스띠벨리와 메간 헤스의 콜라보 일러스트레이션.

 

 ㈜신원(대표 박정주)의 여성복 브랜드 ‘베스띠벨리’가 올해 론칭 30주년을 맞아 세계적인 일러스트레이터 ‘메간 헤스’와 손잡고 색다른 콜라보레이션을 진행해 주목받고 있다.

베스띠벨리와 메간 헤스의 콜라보레이션 작품은 여성 스스로 본인의 아름다움을 찾자는 의미를 담은 ‘Find Me Beautiful’ 캠페인을 통해 공개됐다.

   

세계적인 일러스트레이터 메간 헤스의 런칭 30주년을 맞이한 베스띠벨리의 'Find Me Beautiful' 캠페인 이미지

메간 헤스는 루이비통, 샤넬, 구찌 등 해외 럭셔리 브랜드들의 뮤즈로 명성이 높은 일러스트레이터다. 특히 캔디스 부시넬의 책 ‘섹스 앤 더 시티’의 배경 삽화를 맡아 개성 넘치는 네 명의 주인공들을 탄생시킨 것으로 유명하다. 이후에도 당당하고 용기 있으며 자신감 넘치는 현대 여성을 작품을 통해 표현하고 있다. 최근엔 ‘더 서울 라이티움’에서 6개월간 전시회를 진행했으며, 현재 ‘안동 문화 예술의 전당’에서도 인기리에 전시를 이어 가고 있다. 향후 중국, 일본에서도 대규모 전시가 예정되어 있어 그 인기를 증명한다.

이번 만남이 특히 주목되는 바는 세계적인 브랜드와의 콜라보레이션을 이어나가고 있는 메간 헤스가 아시아 브랜드와 최초로 진행한 협업이기 때문이다. 공개된 협업 작품은 베스띠벨리 의상을 착용한 여성이 서울의 랜드마크를 배경으로 하고 있어 K패션의 아이덴티티를 한눈에 보여준다.

베스띠벨리측은 "대한민국 여성의 당당한 아름다움과 글로벌 시티로 도약하는 서울이 표현된 이번 작품의 콘셉트는 ‘프로페셔널 서울리안(PROFESSINOAL SEOULIAN)’"이라며 "프로페셔널한 여성의 아름다움을 표현하는 베스띠벨리와 자신감 넘치는 현대 여성의 아이콘인 메간 헤스의 정체성이 그대로 투영되어 ‘Find Me Beautiful’를 메시지로 전달하고자 한다"고 알렸다.

또한 이번 콜라보레이션 ‘Besti Belli with MEGAN HESS’를 기념해 메간헤스의 작품과 레터링을 모티브로 한 제품을 출시, 콜라보레이션 제품과, 티셔츠, 에코백, 다양한 굿즈 등을 선보이고 있다.

베스띠벨리 총괄 현재룡 이사는 "론칭 30주년을 맞아 아시아 최초로 세계적인 일러스트레이터 메간 헤스와 브랜드의 아이덴티티를 잘 보여줄 수 있는 협업을 진행하게 돼 기쁘다”라며 “여성의 당당함과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는 옷을 계속해서 선보이며 여성 스스로 본인의 아름다움을 찾아 나갈 수 있도록 서포트하는 브랜드로 발돋움할 것”이라고 전했다.

   
베스띠벨리와 콜라보 작업중인 메간 헤스
조정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kakaostory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인기기사
회사소개광고문의채용공고고객센터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6151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311, 1909호(역삼동, 아남타워)  |  대표전화 : 02)564-2260  |  팩스 : 02)554-8580
기사제보/광고문의/구독신청 배달사고 : 02)564-2260  |  e-mail : itnk94@naver.com
1993년 6월 2일 창간(주간) 1993년 4월 19일 등록번호 : 다-2893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의만(영일)  |  인쇄인 : 김갑기
Copyright © 2019 국제섬유신문. All rights reserved. 무단전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