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22(금)
> Daily New Item > 스포츠
‘FILA X Alife 디스럽터2’ 한정판 30일 출시휠라, 美 뉴욕 스트리트 브랜드 에이라이프와 콜라보
조정희 기자  |  silky2@nate.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1.2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kakaostory

2018 미국 풋웨어뉴스 발표 '올해의 슈즈' 선정 휠라 디스럽터2

에이라이프만의 개성과 감각 담아 특별한 콜라보 버전 탄생

   
   
휠라X 에이라이프(FILA X Alife) 디스럽터2

 휠라(FILA)가 스트리트 트렌드를 주도 중인 에이라이프(Alife)와 손을 잡고 2019년 휠라 콜라보의 첫 포문을 열었다.

콜라보의 명장, 휠라보레이션(휠라+콜라보레이션) 등 이색 별칭을 얻으며 패션업계 협업 열풍을 이끌어 온 글로벌 스포츠 브랜드 휠라(FILA)는 미국 뉴욕 스트리트 브랜드 에이라이프(Alife)와 협업한 휠라X 에이라이프(FILA X Alife) 디스럽터2 한정판을 30일 출시한다고 29일 밝혔다.

에이라이프는 미국 뉴욕의 스트리트 컬처를 향유하며, 독창성에 대한 무한한 애정을 바탕으로 예술, 창조정신에 핵심을 두고 운영 중인 라이프 스타일 콘셉트 브랜드이자 편집숍으로 전 세계 많은 팬들을 보유하고 있다.

휠라는 에이라이프와 손잡고 ‘휠라 X 에이라이프 디스럽터2’ 콜라보 버전을 선보였다. 지난해 미국 풋웨어뉴스가 선정한 ‘2018올해의 슈즈’이자, 휠라 대표 어글리 슈즈인 디스럽터2에 에이라이프만의 분위기와 개성을 고스란히 담아냈다. 국내에 앞서 미국, 유럽에서 먼저 출시돼 각국 패션 피플들로부터 폭발적인 반응을 얻은 바 있다.

 ‘휠라 X 에이라이프 디스럽터2’는 오리지널 디스럽터 버전에 유니크한 요소를 더한 것이 특징이다. 톱니 모양의 두툼한 아웃솔을 바탕으로 슈즈 측면에는 휠라 로고와 함께 에이라이프 로고를 블루, 레드 컬러로 새겼으며, 슈즈 앞코에는 에이라이프 공식 홈페이지 주소와 함께 'all rights reserverd' 문구를 각인했다. 신발 뒤쪽 탭에는 에이라이프의 왕관 그래픽이, 뒷꿈치에는 각각 'NEW', 'WORK'이라는 단어를 수놓아 콜라보 한정판의 묘미를 느낄 수 있도록 했다. 색상은 화이트 검솔 한 종류로, 사이즈는 220부터 280까지 10단위로 출시됐다. 가격은 8만 9000원.

 ‘휠라 X 에이라이프 디스럽터2’는 오는 30일부터 무신사(온라인), 온더스팟(오프라인)에서 한정 수량 판매된다.

 휠라 관계자는 "100년 이상 이어온 브랜드 헤리티지를 현대적인 방식으로 재해석, 스포츠 스트리트 감성을 접목한 다양한 아이템을 전개 중인 휠라와 에이라이프 사이에 공존하는 공통분모에 착안해 이색 협업을 실시했다"라며, "휠라와 에이라이프의 콜라보로 발생한 시너지는 차별화된 스타일에 목마른 이들에게 새로움을, 휠라의 감성적 가치를 추구하는 1020세대에게 특별한 경험을 제공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휠라X 에이라이프(FILA X Alife) 디스럽터2 상세 이미지들.
조정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kakaostory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인기기사
회사소개광고문의채용공고고객센터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6151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311, 1909호(역삼동, 아남타워)  |  대표전화 : 02)564-2260  |  팩스 : 02)554-8580
기사제보/광고문의/구독신청 배달사고 : 02)564-2260  |  e-mail : itnk94@naver.com
1993년 6월 2일 창간(주간) 1993년 4월 19일 등록번호 : 다-2893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의만(영일)  |  인쇄인 : 김갑기
Copyright © 2019 국제섬유신문. All rights reserved. 무단전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