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6(화)
> 뉴스 > 지구촌 글로벌 뉴스
테이진 아라미드, 스마트폰 선보여
국제섬유신문  |  webmaster@itnk.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2.3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kakaostory

-아라미드 강화 플라스틱
-가볍고 내구성 강해

   
 

일본 섬유 기업 테이진의 아라미드 파이버 기술이 샤프가 새로 런칭한 스마트폰을 통해 선보여진다.
테이진의 para-aramid 소재 ‘테크노라 블랙(technora black)’이 일본 종합가전기업 샤프가 이달 새로 런칭한 스마트폰 제품인 ‘AQUOS zero’의 뒷면 패널에 쓰이게 된 것이다. 샤프의 플래그십 스마트폰 모델로 소개된 AQUOS zero는 21일 런칭됐다.
새 스마트폰 제품의 뒷면은 테이진의 technora black 아라미드로 강화된 플라스틱 소재로 이루어졌다. 테크노라 블랙은 내구성이 강하고 불이 잘 붙지 않는 내염성 소재라고 테이진은 소개했다.
플라스틱 뒷면 패널과 마그네슘 합금 프레임으로 구성된 스마트폰은 무게가 단 146그램에 불과하다. 6인치 스크린과 3000mAh 이상 용량의 방수성 배터리를 지닌 스마트폰 중 현재 가장 가벼운 제품으로 런칭됐다고 테이진은 전했다.
아라미드 파이버로 강화된 플라스틱은 고성능, 초고속 스피드 모바일 기기의 개발에 있어 큰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는 것이 테이진의 설명이다. 소재가 가볍고, 전기절연성을 지녔으며, 전자파장애를 최소화하는 유전율 성질(dielectric constant property) 때문이다.
테이진은 테크노라 파라아라미드 섬유가 강철보다 8배 강하고, 열과 충격에 대한 저항력이 높아 로프, 타이밍 벨트, 레이싱 카 시트, 자동차 후드, 우주선 제작 등 다양한 용도로 활용되기에 이상적이라고 전했다.

 

국제섬유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kakaostory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인기기사
회사소개광고문의채용공고고객센터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6151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311, 1909호(역삼동, 아남타워)  |  대표전화 : 02)564-2260  |  팩스 : 02)554-8580
기사제보/광고문의/구독신청 배달사고 : 02)564-2260  |  e-mail : itnk94@naver.com
1993년 6월 2일 창간(주간) 1993년 4월 19일 등록번호 : 다-2893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의만(영일)  |  인쇄인 : 김갑기
Copyright © 2019 국제섬유신문. All rights reserved. 무단전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