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8(화)
> 뉴스 > 데일리뉴스
비비안, 화이트데이 선물 관련 설문조사 진행
국제섬유신문  |  webmaster@itnk.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3.1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kakaostory

오는 14일 사랑하는 사람에게 달콤한 사탕을 전하는 날인 화이트데이가 코앞으로 다가왔다. 속옷 브랜드 비비안(대표 남석우)이 공식 블로그와 페이스북을 통해 화이트데이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이번 화이트데이 선물 관련 설문조사는 3월 2일부터 3월 7일까지 20~30대 미혼남녀 1,100명(남성 213명, 여성 887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 남성은 섹시한 블랙 란제리, 여성은 세련된 핑크 란제리 선호

   
<통계제공:비비안>

 
화이트데이 선물로 속옷 선물을 받을 의향이 있냐는 물음에 여성 응답자 93.5%가 ‘그렇다’고 답해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속옷 선물 아이템으로는 남성과 여성 모두 ‘신비롭고 로맨틱한 란제리’를 1위로 선택했다. 2위는 남녀 모두 편안한 커플 홈웨어라고 답했다.

하지만 선물하고 싶은 속옷 스타일과 선물받고 싶은 속옷 스타일에 대해서는 남녀의 의견이 엇갈렸다. 남성의 44.1%는 ‘섹시하고 화려한 란제리’를 가장 선물하고 싶다고 답했고, 반면 여성의 52.7%는 ‘깔끔하고 세련된 란제리’를 받고 싶다고 응답했다.

   
<사진제공:비비안>

선호하는 란제리 색상에 있어서도 의견이 달랐다. 남성의 31%는 ‘블랙’을 1위로 손꼽았고 여성의 22.5%는 ‘핑크’를 1위로 선택해, 남녀의 취향이 확연히 다름을 보여줬다.

비비안 디자인실 강지영 팀장은 “남성들의 경우 시각적으로 화려한 스타일을 속옷 선물로 선호하는 경우가 많지만 여성들의 경우 평소에 입기 곤란할 정도의 화려한 란제리 스타일은 부담스럽게 느끼는 경향이 있다”며 “속옷 선물을 할 때는 편안한 착용감과 실용성도 고려해야 좋다”고 조언했다.      
 
■ “사탕보다는 쥬얼리” 여성이 받고 싶은 화이트데이 선물 1위는? 

여성들이 화이트데이에 가장 받고 싶은 선물 1위는 반지, 귀걸이 등의 쥬얼리로 집계됐다. 여성 응답자 중 36.9%가 응답했다. 2위는 여성 응답자 중 29.1%가 선택한 커플룩 ․ 커플속옷이 차지했다. 3위는 여성 응답자 14.4%가 선택한 사탕, 초콜릿 등의 디저트로 여성들에게는 전통적인 화이트데이 선물인 사탕이 그다지 인기가 없음을 알 수 있었다.     

한편, 남성 응답자 중 32.7%가 화이트데이 선물로 커플룩 ․ 커플속옷을, 27.8%가 사탕, 초콜릿 등을 준비하고 있다고 답했다. 여성들이 가장 선호했던 쥬얼리 선물을 준비하고 있다는 남성 응답자는 25.3%에 머물렀다.

■ 화이트데이 선물 가격대는 5만원~10만원 이내 가장 선호   

실제로 연인을 위한 화이트데이 선물을 준비하는 남성의 경우, 5만원~10만원 이내 선물을 가장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남성 중 42%가 5만원~10만원 이내 선물을 준비하고 있다고 답했고, 27.2%가 10만원~20만원 이내 선물을 준비하고 있다고 답했다.

한편, 남성 응답자 중 39.2%가 화이트데이, 빼빼로데이 등 ‘데이 기념일’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은 적이 있다고 응답해 눈길을 끌었다.       

   
<사진제공:비비안>

비비안에서는 화사한 봄을 닮은 로맨틱한 핑크 컬러의 브라․팬티세트를 출시했다. 비비안 중에서도 프리미엄 라인인 꾸띄르 라인으로 섬세하고 화려한 자수 포인트가 돋보이는 제품이다. 브라 컵을 감싸는 입체적인 자수 위에는 큐빅 장식까지 더해져 더욱 고급스러운 느낌을 연출할 수 있다. 또한 브라의 앞 중심이 낮은 디자인으로 가슴을 섹시하게 드러내주는 스타일이다. 착용했을 때 더욱 매력적인 제품이다.

비비안에서는 빈티지한 색감이 돋보이는 플라워 패턴 브라․팬티세트도 출시했다. 채도 낮은 은은한 색감 덕분에 과감한 플라워 패턴일지라도 부담스럽지 않게 연출할 수 있다. 브라 컵이 매끄럽게 디자인되어 얇아진 옷차림에도 걱정 없이 입을 수 있는 실용적인 제품이다. 75A, 80A 사이즈에는 자연스럽게 볼륨을 살려 주는 패드가 들어가 있어 섹시한 느낌으로 실루엣을 만들어준다. 같은 디자인으로 슬립도 출시됐다.   

국제섬유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kakaostory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인기기사
회사소개광고문의채용공고고객센터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6151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311, 1909호(역삼동, 아남타워)  |  대표전화 : 02)564-2260  |  팩스 : 02)554-8580
기사제보/광고문의/구독신청 배달사고 : 02)564-2260  |  e-mail : itnk94@naver.com
1993년 6월 2일 창간(주간) 1993년 4월 19일 등록번호 : 다-2893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의만(영일)  |  인쇄인 : 김갑기
Copyright © 2018 국제섬유신문. All rights reserved. 무단전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