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22(화)
> 뉴스 > 지구촌 글로벌 뉴스 > 유아동
美 짐보리, 파산보호신청
국제섬유신문  |  webmaster@itnk.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6.1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최대 450개 매장 정리
-구조조정 감행, 사업 지속

   
 

미국 아동복 체인 짐보리가 파산보호신청을 했다. 
다수 미국 매체에 따르면 짐보리는 지난 11일 챕터 11 파산보호신청을 했으며, 현재 1281개에 달하는 매장 중 375개에서 450개에 달하는 매장 문을 닫을 계획을 밝혔다. 
파산보호신청을 통해 짐보리는 14억에 달하는 채무 중 9억 달러를 탕감 받게 된다. 짐보리는 기업의 사업을 계속해서 이어나갈 계획이다. 
채권자들과의 협상을 통해 채무 탕감 뿐 아니라 지속 가능한 자본 구조 개선과 장기적 성공 전략을 지원받게 될 것이라고 짐보리는 전했다. 
짐보리가 파산보호를 신청하게 될 것이라는 설은 의류 업계에서 한동안 나돌았다. 2011년부터 적자가 지속돼온 짐보리는 총 8억7200만 달러의 손실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2017회계연도 2분기에 3억2490만 달러의 손실이 있었다. 기업 채무의 대부분은 사실 2010년 베인 캐피털이 기업을 인수하는 과정에서 생긴 것이라고 한다. 
결정적으로 최근 몇 달 간 공급된 제품에 대해 대금 지불을 하지 못하면서 파산 설이 돌게 됐다. 
다른 많은 미국 의류 기업들과 마찬가지로 짐보리 역시 쇼핑몰 유동인구수 감소, 온라인 시장 부상, 상가 임대료 등으로 인해 적자 운영이 이어져 온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CEO 다니엘 그리스머는 “기업이 오늘날 밟고 있는 단계가 짐보리로 하여금 채무를 극복하고 기업의 주요 전략인 제품, 브랜드, 옴니채널 계획에 집중하게끔 할 것”이라며, “(파산 신청) 과정을 빠르게 극복하고 현재 진화하고 있는 리테일 분야에 알맞은 기업으로 변화할 것”이라고 전했다. 
기업은 현재 미국, 캐나다 푸에르토 리코에 582개 매장과, 172개 짐보리 아울렛 매장, 149개 제이니앤잭 매장, 378 크레이지8 매장을 운영 중이다. 

 

국제섬유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인기기사
회사소개광고문의채용공고고객센터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6151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311, 1909호(역삼동, 아남타워)  |  대표전화 : 02)564-2260  |  팩스 : 02)554-8580
기사제보/광고문의/구독신청 배달사고 : 02)564-2260  |  e-mail : itnk94@naver.com
1993년 6월 2일 창간(주간) 1993년 4월 19일 등록번호 : 다-2893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의만(영일)  |  인쇄인 : 김갑기
Copyright © 2017 국제섬유신문. All rights reserved. 무단전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