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8(금)
> 알립니다 > 사고
□ 국제 섬유 원자재 가격 동향
조수현  |  itnk@itnk.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3.12.1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kakaostory
[주간 원자재 동향]

2013 국제 울 시장 모든 지표 양호 전망

□ EMI지수 2012년 5월 이후 최고 수준(12/12)
2013년도 울 시장에서 모든 지표들은 좋은 마감을 나타낼 것으로 보인다. 올해 마지막 두 번의 판매에서 동부시장 지수(Eastern Market Indicator-EMI)는 2012년 5월 이후 최고 수준으로 마감했다. 이는 2주 동안 가격 상승이 이어진 것이다. EMI는 지난 주 17센트/kg 상승한 1144/kg으로 마감했다. 모든 센터들은 동일한 흐름을 보였지만 가장 큰 상승은 서부시장 지수가 이틀 동안의 판매에서 1168센트/kg에서 1189센트/kg으로 급등한 서부에서 나타났다. Australian Wool Industries Secretariat는 지난주 18에서 18.5마이크론 상품이 최고의 활동을 보여줬고 skirting은 모든 센터에서 좋은 활동을 나타냈으며 oddments 가격은 한 주 동안 견고 또는 보합세를 나타냈다고 보고했다.

□ 중국 정부 수입코튼 판매 엄중 단속(12/11)
중국 정부는 수입코튼을 중국산으로 속여 판매한 것을 발견한 후 두 업체에 대해 국영 비축소로 코튼 판매를 제한했다. 하이난 지방 소재 두 업체는 중국산 코튼과 수입 코튼을 섞어서 제조한 실면을 China National Cotton Reserves Corp에 판매해 가격이 낮은 수입산으로부터 차익을 챙겼다고 China Fiber Inspection Bureau가 지난 6일 발표문을 통해 밝혔다. 중국 정부가 현지 실면을 비축하고 농부들을 지원하기 위해 수입 물량에 대한 쿼터량을 지정하면서 지난해 중국산 코튼 가격은 수입산보다 평균 74% 더 비싸졌다. 뉴욕에서 선물은 글로벌 생산량이 4년째 수요를 앞지르며 2011년 2197 달러/파운드의 기록으로부터 63% 하락했다.

□ 성탄절 앞두고 바이어들 마지막 울 구매(12/10)
AWEX-EMI는 17센트 상승한 1144센트로 지난주를 마감했으며 이 같은 상승세는 7주 동안 이어져 현재 19개월만의 최고치를 나타냈다. 지난 7주 동안 EMI의 52센트 하락이 일반적이었던 멜버른에서 약간의 주춤거림이 있었던 목요일 장 개시 전까지 상승세가 지속됐다. 하지만 시드니와 프리멘탈 시장에서는 남부의 상승세를 공유하지 못했다.

□ 中 올해 코튼 생산량 630톤 전망(12/9)
중국 농무부는 올해 코튼 생산량이 작년보다 약 54만 톤 낮은 630만 톤으로 전망하고 있다고 차이나 데일리가 보도했다. 2013년도 중국 코튼 생산량의 급락 원인은 나쁜 일기 상황과 경작지의 감소 그리고 상대적으로 낮은 인도 코튼 가격 등과 같은 요소에 기인하고 있다. 올해 중국의 코튼 생산은 파종 시기의 추운 일기에 영향을 많이 받았으며 이후 6월과 8월 사이 후난과 안후이 그리고 장쑤 지역과 같은 곳에서 가뭄으로 피해를 입었다고 중국 코튼협회 부사장이 전했다. 13곳의 주요 코튼 경작지 중 절반 해당하는 지역과 중국의 자치 지구들은 올해 좋지 않은 기후로 코튼 경작에 큰 피해를 보았다.




부문: 섬유원료
품목: 원면
단위: ¢/lb
거래시장(조건): CME(CBOT)
현물/선물: 선물
가격: 82.49
전일비: 1.80(▲2.23%)
전주비: 3.14(▲3.96%)
전월비: 5.52(▲7.17%)


기준일 2013년 12월 12일 <출처: www.koimaindex.com>



조수현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kakaostory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인기기사
회사소개광고문의채용공고고객센터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6151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311, 1909호(역삼동, 아남타워)  |  대표전화 : 02)564-2260  |  팩스 : 02)554-8580
기사제보/광고문의/구독신청 배달사고 : 02)564-2260  |  e-mail : itnk94@naver.com
1993년 6월 2일 창간(주간) 1993년 4월 19일 등록번호 : 다-2893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의만(영일)  |  인쇄인 : 김갑기
Copyright © 2020 국제섬유신문. All rights reserved. 무단전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