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9(금)
전체기사
뉴스특집포커스오피니언트랜드컬렉션포토알립니다Daily New Item
 
기사 (전체 1,450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조영일 칼럼] 개성공단에 ‘버티칼’ 구축하자.
짠하게도 대통령의 눈에 실핏줄이 터졌다. 온 국민은 그때 숨을 죽이며 핏발선 눈으로 판문점 회담장을 응시했다. 일촉즉발의 긴장과 분노로 이어진 무박4일, 43시간은 40일만큼 길었다. 얼씬하면 땡깡을 놓고 공갈치는 깡패집단 북한과 말이 통할까 반신반의
국제섬유신문   2015-08-31
[조영일 칼럼] 신동빈, 롯데白 수수료 인하 용단을
‘오는 방망이 가는 홍두깨’ 격이다. 지난 20일 북한이 우리측에 포격해온 고사포ㆍ직사포 공격에 우리군은 자주포 29발로 응징했다. 북한이 소총으로 공격하다 대포로 얻어맞은 꼴이다. 경거망동해 되(升)로 도발하면 말(斗)로 갚아주겠다는 우리군의 단호한
국제섬유신문   2015-08-24
[조영일 칼럼] 섬유생산기술 연구소 뭘했나!
환희와 영광을 기대했던 광복 70년이 오히려 우울하고 서럽다. 혹시나 했던 일본 아베의 반성과 사과는 역시나 두리뭉실 했다. 식민지 시대 한국을 잔인하게 유린하고 정신대를 동원해 인간으로서 존엄과 가치를 짓밟는 야만적인 범죄에 솔직하기 보다 간접화법으
국제섬유신문   2015-08-17
[조영일 칼럼] ‘한국판 유니클로’서두르라
며칠전 국내 유력 경제지 1면 머리에 “유니클로, 쇠락하던 日섬유산업 살렸다”는 특종기사가 실렸다. 섬유ㆍ패션 업계는 물론 경제계 전체가 익히 알고 있는 사실인데도 기사내용에서 눈을 떼지 못했다.그리고 우리는 왜 한국판 유니클로를 만들지 못하는가하는
국제섬유신문   2015-08-10
[조영일 칼럼] ‘甲’질 횡포 먹이사슬 ‘기가 막혀’
영업용 회사택시 기사가 하루12시간씩 월25일 만근을 해 받는 월급은 150만원 수준이다. 메르스가 창궐하던 지난 6월에는 손님이 급격히 줄어 대부분 기사들이 정해진 사납급을 절반 남짓 밖에 채우지 못했다. 택시기사들은 6월 봉금을 받아보니 평소의 반
국제섬유신문   2015-07-27
[조영일 칼럼] ‘신원 박성철회장’ 예단 안된다
시난고난 간당간당하던 한국호가 다시 중심을 잡고 정상궤도로 진입하는 분위기다. 세월호에 엎어지고 메르스로 녹초가 된 국가 대위국이 점차 해소되면서 “이제부터 성장이다”는 구호가 터져 나오고 있다.직간접적으로 타격이 우려됐던 그리스의 국가부도 위기도 풀
국제섬유신문   2015-07-20
[조영일 칼럼] 中企 목 조르는 최저임금 인상
잘나가던 ‘주식회사 대한민국 호’가 심하게 출렁이고 있다. 여기저기 무책임한 훈수꾼들의 백가쟁명(百家爭鳴) 혼란 속에 되는 일도 안 되는 일도 없이 질서도 성장도 무너지고 있다.가장 중요한 먹고사는 일부터 적색경보가 임박하고 있다. 시난고난 앓던 경제
국제섬유신문   2015-07-13
[조영일 칼럼] 패션ㆍ프로모션 ‘甲질 횡포’ 척결을
세계에서 108번째로 좁은 국토, 26번째로 인구가 많은 나라, 전쟁의 잿더미를 딛고 한강의 기적을 통해 우뚝 선 세계14위 경제 대국. 세계 각국이 찬사와 갈채를 보내던 대한민국호가 지렁이로 추락할 절체절명의 위기를 맞고 있다.온 국민의 가슴을 시리
국제섬유신문   2015-07-06
[조영일 칼럼] 제발 제조업 할 수 있는 나라를ㆍㆍㆍ
대한민국 6월은 메르스가 삼켰다. 알고 보면 중동의 독감 수준이지만 마치 300년 전 유럽 인구의 절반이 희생된 스페인의 역병인양 온 나라가 와들와들 떨고 있다. 메르스가 몰고 온 파고는 경제 사회 전 분야를 덮치면서 처절하게 망가지고 있다. 온 국민
국제섬유신문   2015-06-29
[조영일 칼럼] 개성공단 확대의 전제조건
듣지도 보지도 못한 메르스란 열병이 한 달 이상 창궐하고 있다. 겁에 질린 국민들은 300년 된 유럽 인구의 절반이 희생된 흑사병의 공포가 재연되는가 싶어 사시나무처럼 떨고 있다. 물론 우리의 앞선 의술로 치유가 가능하지만 초기 대응을 잘못해 이 모양
국제섬유신문   2015-06-22
[조영일 칼럼] ‘K퍼포먼스 컬렉션’ 대박 기대
나라 전체에 재앙이 겹치면서 대위국(大危局)이 걱정된다. 수출로 먹고 사는 나라에서 5개월 연속 마이너스를 기록하고 있다. 땅굴로 떨어진 내수경기 역시 세월호 악몽을 망각할려는 찰나 메르스란 전대미문의 돌림병이 창궐해 국민 모두 집단 패닉상태에 빠졌다
국제섬유신문   2015-06-15
[조영일 칼럼] 금맥 엑티브 시장이 손짓한다.
나라 돌아가는 통박이 마치 옹기짐 지고가다 자갈밭에 넘어질 위기를 절감케한다. 이대로 가다는 자칫 실수로 마지막 한 모금 남은 물통의 물을 모래밭에 쏟아 부을 상황이 오지 않을까 걱정된다. 우리 경제의 버팀목인 수출이 6년만에 두자릿수나 추락했다. 세
국제섬유신문   2015-06-08
[조영일 칼럼] 이대로 포기할 수 없다.
섬유 패션산업의 영원한 등대이자 동반자인 국제섬유신문이 6월2일로 창간 22주년을 맞았다. 섬유 패션산업의 명운을 좌우할 전문 신문을 자임하며 새 지평을 연 국제섬유신문은 자타가 공인하는 국내 정상의 섬유패션 전문지로 자리매김했다. 다양한 글로벌 정보
국제섬유신문   2015-06-01
[조영일 칼럼] 死卽生 각오 없이 안된다.
흔히 국회의원 총선을 ‘돈 먹는 하마’ 라고 한다. ‘30당 20락’ 이니 ‘50당 30락’ 같은 유행어가 그래서 나왔다. 과거에는 30억 쓰면 당선이고 20억 쓰면 낙선 공식이 최근에는 50억 쓰면 당선, 30억 쓰면 낙선이란 희화적인 유행어가 나돈
국제섬유신문   2015-05-18
[조영일 칼럼] 화섬사 6월에도 올린다
4ㆍ5월 50원 올린데 이어 연속 인상 강행 방침원료값 뛰고 수입사 인상 영향, 직물업계 강력 반발4월과 5월에 폴리에스테르사 가격을 조정한 화섬업계가 6월에도 연속 가격인상 방침을 굳히고 있다.그러나 이의 실수요자인 니트직물 및 화섬직물 업계는 5월
국제섬유신문   2015-05-18
[조영일 칼럼] 꿈과 희망을 봤다.
나라 돌아가는 통박이 마치 ‘네모난 삼각형’ 꼴이다. 도저히 있어서는 안될 낯부끄러운 시리즈가 끝간데 없이 이어지고 있다. 세월호 사건이 터진지 1년이 지났어도 아직 시리고 아픈 갈등구조의 후유증에 시달리고 있다. 어깃장 같지만 세월호 사건이 없었다면
국제섬유신문   2015-05-11
[조영일 칼럼] 섬유패션 망가지면 대재앙 온다
이완구 전 국무총리가 지지리도 복이 없다. 여당이 압승한 4.29 재보선까지 뭉그적거리고 버티다보면 성완종 사건도 유아무야 될 뻔했는데 그 새를 못참고 사표를 던졌다. 여당이 선거결과를 자화자찬해서도 안되지만 유체이탈화법으로 일관해도 참패한 야당이 물
국제섬유신문   2015-05-04
[조영일 칼럼] 중구삭금…울어야 젖 준다.
십수년 전 부터 제로(0%) 금리를 적용하고 있는 일본은 은행에 1억 엔을 예금하면 수수료 빼고 9900만 엔 밖에 원금을 찾지 못한다고 한다. 이 때문에 대부분 금융자산이 많은 65세 이상 노년층은 은행에 돈을 넣지 않고 현금을 자기 집 안방 다다미
국제섬유신문   2015-03-16
[조영일 칼럼] 섬유ㆍ패션산업 다시 길을 묻다
바람 잘 날이 없다. 경천동지할 충격적인 사건사고를 막아달라고 고사라도 지내야할 것 같다. 대통령이 나라 먹거리를 위해 열사의 나라에서 세일즈외교를 벌이는 그 순간 국내에서 또 큰 사단이 터졌다. 한ㆍ미 동맹을 배 아파한 종북론자가 백주에 서울 한복판
국제섬유신문   2015-03-09
[조영일 칼럼] ‘한ㆍ중 FTA’ 안도할 상황 아니다.
박근혜 대통령의 “불어터진 국수”발언을 놓고 정치권에 날선 공방이 거듭되고 있다. 설익은 국수보다 적당히 불은 국수 맛이 좋을 수 있지만 너무 불어터진 국수는 젬병이다. 그러나 정치권은 국수가 불어터지거나 설익은 문제만 집착할 뿐 근본적으로 시어터진
국제섬유신문   2015-03-02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회사소개광고문의채용공고고객센터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6151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311, 1909호(역삼동, 아남타워)  |  대표전화 : 02)564-2260  |  팩스 : 02)554-8580
기사제보/광고문의/구독신청 배달사고 : 02)564-2260  |  e-mail : itnk94@naver.com
1993년 6월 2일 창간(주간) 1993년 4월 19일 등록번호 : 다-2893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의만(영일)  |  인쇄인 : 김갑기
Copyright © 2019 국제섬유신문. All rights reserved. 무단전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