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24(월)
전체기사
뉴스특집포커스오피니언트랜드컬렉션포토알립니다Daily New Item
 
기사 (전체 1,447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조영일 칼럼] 진단이 나오면 처방은 쉽다.
경제가 안풀린다. 수출ㆍ내수 구분 없이 모질게 등돌렸다. 상장사 3곳중 1곳은 벌어서 이자를 못낸다. 급기야 은행권이 좀비기업 대출 회수를 위해 서슬 퍼런 칼을 뺏다.현대중공업, 대우조선 등 잘나가던 조선사마다 한해 적자 규모가 4-5조에 달한다. 5
국제섬유신문   2015-10-26
[조영일 칼럼] 중국에 금맥이 있다
뜬금없이 역사 교과서 국정화 논란이 불거지던 지난주 주마간산(走馬看山)격으로 중국 상하이를 잠시 다녀왔다. 옳고 그름을 떠나 여ㆍ야 정치권이 각혈하듯 대립하는 진흙탕 행태를 잠시 안보는 것 만으로 마음이 편했다. 무슨 이슈가 생겼다하면 정쟁으로 몰고가
국제섬유신문   2015-10-19
[조영일 칼럼] 유명한 정주영 회장의 ‘빈대이론’
온 국민이 춥고 배고픈 시점인 지난 60대초반, 세계에서 가장 빈곤국가인 우리나라 민가에는 빈대ㆍ벼룩이 창궐했다. 당시 청년기업인으로 한국경제 발전의 선봉장인 정주영 현대그룹 회장의 경영이념에서 빼놓을 수없는 빈대일화가 유명하다. 정회장은 빈대를 피해
국제섬유신문   2015-10-12
[조영일 칼럼] 짙은 어둠이 걷히고 있다.
가을 초입부터 정치권에 질그릇 깨지는 파열음이 요란하다. 내년 총선까지 7개월이나 남았는데 벌써부터 공천권을 둘러싼 권력투쟁이 불붙었다.친노, 비노로 갈려 각혈하며 싸우는 야당의 콩가루 행태에 많은 국민이 포기하고 체념한 상태다. 혁신은 개혁보다 강한
국제섬유신문   2015-10-05
[조영일 칼럼] 개성공단의 빛과 그림자
엉거주춤하던 국가기능이 제대로 작동하는 것 같다. 박근혜 대통령의 지지율이 수직상승 하면서 국정운영에 본격 탄력이 붙은 것이다. 대구ㆍ경북과 노년층의 콩크리트 기반보다 더블스코어에 가까운 54%의 지지율이 견인차다. 취임 초 국정원 댓글사건부터 세월호
국제섬유신문   2015-09-21
[조영일 칼럼] 국산패션 의류 미국수출 ‘길을 찾다’
인두로 이마지진 가마솥더위가 지났지만 마음은 여전히 네모난 찜통 속에 갇혀있다. 나라 돌아가는 통박이 꿈과 희망은 안보이고 가슴을 철렁하게 하는 기구한 전개에 착잡한 감회를 떨칠 수 없다. 온 국민을 충격과 분노로 얼룩지게한 세월호 망령이 사라지기도
국제섬유신문   2015-09-14
[조영일 칼럼] 투자 않고 ‘먹튀’ 바쁜 섬유 기업인
불과 20-30년 전만해도 “재수 없으면 뙈놈(중국인)과 겸상한다” 는 비속어가 유행했다. 6.25 전쟁 때 북한을 지원해 남과 북을 갈라놓는 중국에 대한 악에 받친 감정 때문이다.그러나 6.25 전쟁 60년이 지난 지금 중국은 당당히 G2에 편입됐고
국제섬유신문   2015-09-07
[조영일 칼럼] 개성공단에 ‘버티칼’ 구축하자.
짠하게도 대통령의 눈에 실핏줄이 터졌다. 온 국민은 그때 숨을 죽이며 핏발선 눈으로 판문점 회담장을 응시했다. 일촉즉발의 긴장과 분노로 이어진 무박4일, 43시간은 40일만큼 길었다. 얼씬하면 땡깡을 놓고 공갈치는 깡패집단 북한과 말이 통할까 반신반의
국제섬유신문   2015-08-31
[조영일 칼럼] 신동빈, 롯데白 수수료 인하 용단을
‘오는 방망이 가는 홍두깨’ 격이다. 지난 20일 북한이 우리측에 포격해온 고사포ㆍ직사포 공격에 우리군은 자주포 29발로 응징했다. 북한이 소총으로 공격하다 대포로 얻어맞은 꼴이다. 경거망동해 되(升)로 도발하면 말(斗)로 갚아주겠다는 우리군의 단호한
국제섬유신문   2015-08-24
[조영일 칼럼] 섬유생산기술 연구소 뭘했나!
환희와 영광을 기대했던 광복 70년이 오히려 우울하고 서럽다. 혹시나 했던 일본 아베의 반성과 사과는 역시나 두리뭉실 했다. 식민지 시대 한국을 잔인하게 유린하고 정신대를 동원해 인간으로서 존엄과 가치를 짓밟는 야만적인 범죄에 솔직하기 보다 간접화법으
국제섬유신문   2015-08-17
[조영일 칼럼] ‘한국판 유니클로’서두르라
며칠전 국내 유력 경제지 1면 머리에 “유니클로, 쇠락하던 日섬유산업 살렸다”는 특종기사가 실렸다. 섬유ㆍ패션 업계는 물론 경제계 전체가 익히 알고 있는 사실인데도 기사내용에서 눈을 떼지 못했다.그리고 우리는 왜 한국판 유니클로를 만들지 못하는가하는
국제섬유신문   2015-08-10
[조영일 칼럼] ‘甲’질 횡포 먹이사슬 ‘기가 막혀’
영업용 회사택시 기사가 하루12시간씩 월25일 만근을 해 받는 월급은 150만원 수준이다. 메르스가 창궐하던 지난 6월에는 손님이 급격히 줄어 대부분 기사들이 정해진 사납급을 절반 남짓 밖에 채우지 못했다. 택시기사들은 6월 봉금을 받아보니 평소의 반
국제섬유신문   2015-07-27
[조영일 칼럼] ‘신원 박성철회장’ 예단 안된다
시난고난 간당간당하던 한국호가 다시 중심을 잡고 정상궤도로 진입하는 분위기다. 세월호에 엎어지고 메르스로 녹초가 된 국가 대위국이 점차 해소되면서 “이제부터 성장이다”는 구호가 터져 나오고 있다.직간접적으로 타격이 우려됐던 그리스의 국가부도 위기도 풀
국제섬유신문   2015-07-20
[조영일 칼럼] 中企 목 조르는 최저임금 인상
잘나가던 ‘주식회사 대한민국 호’가 심하게 출렁이고 있다. 여기저기 무책임한 훈수꾼들의 백가쟁명(百家爭鳴) 혼란 속에 되는 일도 안 되는 일도 없이 질서도 성장도 무너지고 있다.가장 중요한 먹고사는 일부터 적색경보가 임박하고 있다. 시난고난 앓던 경제
국제섬유신문   2015-07-13
[조영일 칼럼] 패션ㆍ프로모션 ‘甲질 횡포’ 척결을
세계에서 108번째로 좁은 국토, 26번째로 인구가 많은 나라, 전쟁의 잿더미를 딛고 한강의 기적을 통해 우뚝 선 세계14위 경제 대국. 세계 각국이 찬사와 갈채를 보내던 대한민국호가 지렁이로 추락할 절체절명의 위기를 맞고 있다.온 국민의 가슴을 시리
국제섬유신문   2015-07-06
[조영일 칼럼] 제발 제조업 할 수 있는 나라를ㆍㆍㆍ
대한민국 6월은 메르스가 삼켰다. 알고 보면 중동의 독감 수준이지만 마치 300년 전 유럽 인구의 절반이 희생된 스페인의 역병인양 온 나라가 와들와들 떨고 있다. 메르스가 몰고 온 파고는 경제 사회 전 분야를 덮치면서 처절하게 망가지고 있다. 온 국민
국제섬유신문   2015-06-29
[조영일 칼럼] 개성공단 확대의 전제조건
듣지도 보지도 못한 메르스란 열병이 한 달 이상 창궐하고 있다. 겁에 질린 국민들은 300년 된 유럽 인구의 절반이 희생된 흑사병의 공포가 재연되는가 싶어 사시나무처럼 떨고 있다. 물론 우리의 앞선 의술로 치유가 가능하지만 초기 대응을 잘못해 이 모양
국제섬유신문   2015-06-22
[조영일 칼럼] ‘K퍼포먼스 컬렉션’ 대박 기대
나라 전체에 재앙이 겹치면서 대위국(大危局)이 걱정된다. 수출로 먹고 사는 나라에서 5개월 연속 마이너스를 기록하고 있다. 땅굴로 떨어진 내수경기 역시 세월호 악몽을 망각할려는 찰나 메르스란 전대미문의 돌림병이 창궐해 국민 모두 집단 패닉상태에 빠졌다
국제섬유신문   2015-06-15
[조영일 칼럼] 금맥 엑티브 시장이 손짓한다.
나라 돌아가는 통박이 마치 옹기짐 지고가다 자갈밭에 넘어질 위기를 절감케한다. 이대로 가다는 자칫 실수로 마지막 한 모금 남은 물통의 물을 모래밭에 쏟아 부을 상황이 오지 않을까 걱정된다. 우리 경제의 버팀목인 수출이 6년만에 두자릿수나 추락했다. 세
국제섬유신문   2015-06-08
[조영일 칼럼] 이대로 포기할 수 없다.
섬유 패션산업의 영원한 등대이자 동반자인 국제섬유신문이 6월2일로 창간 22주년을 맞았다. 섬유 패션산업의 명운을 좌우할 전문 신문을 자임하며 새 지평을 연 국제섬유신문은 자타가 공인하는 국내 정상의 섬유패션 전문지로 자리매김했다. 다양한 글로벌 정보
국제섬유신문   2015-06-01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회사소개광고문의채용공고고객센터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6151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311, 1909호(역삼동, 아남타워)  |  대표전화 : 02)564-2260  |  팩스 : 02)554-8580
기사제보/광고문의/구독신청 배달사고 : 02)564-2260  |  e-mail : itnk94@naver.com
1993년 6월 2일 창간(주간) 1993년 4월 19일 등록번호 : 다-2893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의만(영일)  |  인쇄인 : 김갑기
Copyright © 2019 국제섬유신문. All rights reserved. 무단전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