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6(월)
전체기사
뉴스특집포커스오피니언트랜드컬렉션포토알립니다Daily New Item
 
기사 (전체 514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기획연재] 2010 베스트 브랜드& 2011 유망 브랜드 - 아웃도어
‘노스페이스’는 올해도 정상 굳건히아웃도어 시장에서는 ‘노스페이스’가 전 부문을 싹쓸이하며 베스트 브랜드 자리를 굳건히 지켰다. ‘노스페이스’는 매출, 상품력 등 2개 부문에서 독보적인 점수를 획득하며 아웃도어 절대강자임을 보여줬다. 유통 바이어들은
조수현   2010-11-29
[기획연재] 2010 베스트 브랜드& 2011 유망 브랜드 - 스포츠
올해 베스트 '휠라'스포츠 브랜드는 올해도 ‘나이키’, ‘리복’, ‘아디다스’, ‘휠라’, ‘프로스펙스’를 주축으로 ‘뉴발란스’ 등이 가세하면서 치열한 경쟁을 벌인 한해였다. 특히 각 스포츠 브랜드들의 치열한 스타 마케팅은 젊은 층에게 크게 어필했
조수현   2010-11-29
[기획연재] 2010 베스트 브랜드& 2011 유망 브랜드 - 이너웨어
‘비비안’ 올해 최고 브랜드 등극이너웨어는 정상매출과 종합매출 1위는 부동의 ‘비너스’가 차지했다. 그 뒤를 이어 ‘비비안’, ‘와코루’ 등의 브랜드가 뒤를 이었다. 하지만 올 한해 신장률이 높았던 브랜드는 트라이엄프가 차지했다. 트라이엄프 인터내셔널
조수현   2010-11-29
[기획연재] 2010 베스트 브랜드&2011 유망 브랜드 - 핸드백 잡화
2010 대표브랜드 역시 ‘루이까또즈’핸드백 잡화 부문에서는 ‘루이까또즈’가 신장률과 마케팅, 상품력 부문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두며 2009 핸드백 잡화부문 베스트 브랜드로 선정됐다. 매출 외형 면에서 ‘MCM', '닥스’, ‘루이까또즈’, ‘메트
조수현   2010-11-29
[기획연재] 2010 베스트 브랜드&2011 유망 브랜드 - 제화
'소다'상품, 영업, 마케팅 석권올해 제화 조닝에서는 탠디, 소다가 경쟁적인 구도를 가졌다. 탠디는 정상매출 1위를 기록, 매출종합 1위를 지키며 정상의 자리에 등극했다. 신장률이 높았던 브랜드는 락포트였다. 아디다스 코리아가 수입 판매하는 ‘락포
조수현   2010-11-29
[기획연재] 2010 베스트 브랜드&2011 유망 브랜드 - 유아복
‘밍크뮤’ 아성에 ‘프리미에 쥬르’ 도전 올 한해 유아복은 ‘황금돼지 아기’들이 토들러군으로 이동하면서 이들의 수요 또한 신장세를 보이고 있다. 또 밀레니엄 베이비의 영향으로 2010년과 2011년 주목해야 할 시장으로 주니어 시장이 급부상할 것으로
조수현   2010-11-29
[기획연재] 2010 베스트 브랜드&2011 유망 브랜드 - 아동복
매출파워 ‘빈폴키즈’ 마케팅 ‘애스크주니어’올해 아동복 시장은 ‘빈폴키즈’, ‘블루독’, ‘애스크주니어’ 등 라인익스텐션을 통한 패밀리 브랜드들의 강세가 두드러졌다. 정상매출로는 빈폴키즈가 1위를 차지했으며 매출종합 1위는 블루독이 차지했다. 또 매출
조수현   2010-11-29
[기획연재] 2010 베스트 브랜드&2011 유망 브랜드 - 이지캐주얼
막강파워 “폴햄” 올해도 독주 올해 막강한 파워를 보인 브랜드는 ‘폴햄’으로 선정됐다. 폴햄은 매출종합 1위를 차지하며 이지&볼륨 캐주얼 부문에서 독보적인 1위를 차지했다. 에이션패션(대표 박재홍)의 ‘폴햄’은 신장률에서 지오다노에게 1위를 내줬지만
조수현   2010-11-29
[기획연재] 2010 베스트 브랜드&2011 유망 브랜드 - 스타일리쉬캐주얼
‘테이트’, 정상서 두손 '번쩍'테이트는 매출ㆍ상품력 부문에서 1위, 마케팅 부문에서 2위를 차지하며,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스타일리쉬 캐주얼 부문 정상 자리를 지켰다.특히, ‘블랙 라인’을 런칭, 상품력 강화에 주력했던 것이 주효한 것으로 보인다
조수현   2010-11-29
[기획연재] 2010 베스트 브랜드&2011 유망 브랜드 - 유니섹스캐릭터
절대강자 '지프'절대 우위'MLB’가 올해도 유니섹스캐릭터 부문 매출 최고 브랜드로 선정됐다. MLB는 이번 ‘2009년 유통 바이어가 뽑은 베스트’에서 매출 부문을 석권하며, 올해 최고 브랜드로 다시 한 번 우뚝 섰다. 올해 전반적으로 유니섹스
조수현   2010-11-29
[기획연재] 2010 베스트 브랜드&2011 유망 브랜드- 진케주얼
‘게스’ 매출최고 브랜드 등극진 캐주얼 브랜드들의 강세는 여전히 강했지만 올해는 글로벌 브랜드보다는 로컬 브랜드들의 약진이 돋보이는 한 해였다. 그 가운데서도 눈에 띄는 신장세를 보인 ‘게스’는 종합매출 1위를 차지해 영업력, 면에서도 우수한 성적을
조수현   2010-11-29
[기획연재] 2010 베스트 브랜드&2011 유망 브랜드 - 여성디자이너캐릭터
'르베이지'매출파워 독보적올해 여성 디자이너 캐릭터 부문은 르베이지와 손정완, 이상봉, 앤디앤뎁의 강세가 두드러진다.올해 매출 종합 1위는 르베이지가 차지했다.지난해 제일모직이 런칭해 독보적인 상승세로 주목을 끌어온 ‘르베이지’가 신예답지 않은 파
조수현   2010-11-29
[기획연재] 2010 베스트 브랜드&2011 유망 브랜드 - 엘레강스/시니어
마담포라 정호진 매출 신장율 석권올해 여성 엘레강스 시니어 조닝은 매출 순위에 종합 매출과 정상 매출 1위에 마담포라와 정호진이 각각 톱을 차지했다.또 2위에는 닥스숙녀가 여전히 강세를 보였으며 부르다문과 쁘렝땅, 보티첼리가 그 뒤를 이어갔다.신장률과
조수현   2010-11-29
[기획연재] 2010 베스트 브랜드&2011 유망 브랜드 - 커리어 캐주얼
매출 타임, 신장율 후라밍고 타임 매출 1위, 신장률 ‘후라밍고’ ‘앤클라인뉴욕’, 영업ㆍ상품력 ‘아이잗바바’ 올해 여성 커리어 조닝은 정상매출과 종합 매출 1위에 ‘타임’이 석권하고, 신장률 1위는 후라밍고, 영업력과 상품력 1위는 아이잗바바, 마케
조수현   2010-11-29
[기획연재] 2010 베스트 브랜드&2011 유망 브랜드 - SPA 여성복
신장율 영업력 1위 ‘르샵’ 상품력 ‘디데무’ 올해 여성 영트랜디 캐주얼 조닝은 매출은 코데즈컴바인이 신장률과 영업력은 르샵이 상품력은 디데무가 높은 점수를 차지했다.또 마케팅과 내년 유망 브랜드로 쿠아와 숲이 뽑혔다.본지가 롯데 현대 신세계 등 백화
조수현   2010-11-29
[기획연재] 2010 베스트 브랜드&2011 유망 브랜드 - 여성 캐릭터
2010 베스트 브랜드 & 2011 유망 브랜드 - 여성 캐릭터 캐주얼랑방컬렉션 최고 매출 경신, 신장률 오브제, 상품력 데무 두각전국 유통 바이어들이 선정한 2010 베스트 브랜드 설문조사결과 올해 여성 캐릭터 부문에서 매출 외형(1~11월기준) 1
조수현   2010-11-29
[기획연재] 2010 베스트 브랜드&2011 유망 브랜드 - 여성TD/컨템포러리
띠어리 빈폴레이디스 올해 최고의 브랜드매출 1위 ‘빈폴레이디스’, 신장률 상품력 1위 ‘띠어리’ 영업력 ‘헤지스레이디’ 마케팅 ‘산드로’ 내년 유망은 ‘랄프로렌’올해 여성 트래디셔널& 컨템포러리 조닝은 정상매출과 종합 매출 1위에 ‘띠어리’와 ‘빈폴레
조수현   2010-11-29
[기획연재] 2010 베스트 브랜드&2011 유망 브랜드 - 영 캐릭터 캐주얼
올해 최고의 브랜드 ‘질바이질스튜어트’신장률 상품력 1위 2011 유망브랜드까지 석권 올해 여성 영 캐릭터 브랜드는 질바이질스튜어트가 최고의 브랜드로 선택됐다.정상 매출 1위는 시스템이 차지했으며, 신장율 1위에 질바이질스튜어트가 영업력 1위는 올리브
조수현   2010-11-29
[기획연재] 2010 베스트 브랜드&2011 유망 브랜드 - 여성 영 밸류
- 종합 매출 1위 라인, 2위 잇미샤, 신장률 ‘리안뉴욕’, 영업력 마케팅 ‘탑걸’ 올해 여성 영밸류 조닝은 종합 매출 1위에 라인이 신장율 1위에 리안뉴욕, 영업력은 탑걸이 차지한 것으로 조사됐다.본지가 롯데 현대 신세계 등 백화점 3사를 비롯한
조수현   2010-11-29
[기획연재] 2010 베스트 브랜드&2011 유망 브랜드 - 셔츠
셔츠닥스 올해도 정상을 향해 닥스 셔츠는 올해도 매출 1위를 굳건히 지켰다. ‘닥스셔츠’는 매출, 신장률, 상품력, 마케팅력에서 1위를 보이며 종합적으로 가장 우수한 브랜드로서 자리를 지켰다. 닥스는 또한 브랜드 선호도면에서 가장 많이 앞서고 있다.
조수현   2010-11-29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회사소개광고문의채용공고고객센터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6151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311, 1909호(역삼동, 아남타워)  |  대표전화 : 02)564-2260  |  팩스 : 02)554-8580
기사제보/광고문의/구독신청 배달사고 : 02)564-2260  |  e-mail : itnk94@naver.com
1993년 6월 2일 창간(주간) 1993년 4월 19일 등록번호 : 다-2893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의만(영일)  |  인쇄인 : 김갑기
Copyright © 2019 국제섬유신문. All rights reserved. 무단전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