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22(금)
전체기사
뉴스특집포커스오피니언트랜드컬렉션포토알립니다Daily New Item
 
기사 (전체 1,450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조영일 칼럼] 겁나는 내년 최저임금 심의
진짜 경천동지할 충격이다. 상상을 했지만 예상은 못했다. 기구한 박근혜 대통령의 팔자가 비참하다 못해 처연하다. 올린 머리를 풀고 포승줄에 묶일 참담한 모습을 지켜볼 국민의 가슴은 화석으로 변한다. 지옥으로 떨어진 당사자는 물론 국민도 차마 눈 뜨고
국제섬유신문   2017-04-03
[조영일 칼럼] 삼일방의 미국투자 ‘용단’
지랄 맞은 한국 정치에 국민의 가슴은 화석으로 변했다. 탄핵 시계가 멈추면서 법치주의는 지켰지만 대통령을 잃은 혹독한 대가를 치렀다. 때늦은 후회지만 통치자건 지도자건 듣기 좋은 말만 듣지 말고 듣기 싫은 말도 경청해야 하는 뼈저린 자계훈(自戒訓)을
국제섬유신문   2017-03-27
[조영일 칼럼] ‘소재 구매’ 한국인과 華商의 차이
나라 꼴이 변곡점의 꼭대기에서 백척간두의 위기 상황을 치닫고 있다. 정치· 경제적 혼란과 악재가 봇물처럼 밀려오고 있다. 제왕적 대통령이 하루아침에 민간인 피의자가 돼 자칫 오랏줄에 묶이게 생겼다. 겉으로는 웃어도 속으로는 피눈물을 흘리는 박 전 대통
국제섬유신문   2017-03-20
[조영일 칼럼] 중국산 수입 과감히 줄이자
대한민국을 두동강이 낸 초고속 열차의 기적 소리가 지축을 흔들고 있다. 탄핵 열차가 출발 90일 만에 종착역에 도착하자 득달같이 대선 열차가 출발하고 있다. 어찌 됐건 헌정사상 처음인 대통령 탄핵은 역사에 큰 오점을 남겼다. 가슴 한구석에 화석으로 변
국제섬유신문   2017-03-13
[조영일 칼럼] ‘섬유한국’ 길을 찾았다.
기어이 민란으로 가는 서곡이 울려 퍼지고 있다. 마주 보고 달리는 탄핵 열차가 종착역이 임박하자 찬반 대립이 극렬해져 나라가 두 동강 나고 있다. 참으로 순국선열 앞에 볼썽사나운 모습을 보여 부끄럽고 면목이 없다. 98년 전 우리 선배들은 정파와 이념
국제섬유신문   2017-03-06
[조영일 칼럼] 능력 없는 단체장은 용퇴해야
독일 나치정권 총통 재임 시 독재자 히틀러는 수백만 명을 희생시킨 세기의 살인마다. 반유태주의자인 그는 1200개가 넘는 수용소에서 죄 없는 유태인을 무차별 죽였다. 히틀러는 2차 세계대전을 일으킨 후 패색이 짙자 자살했다. 히틀러와 유사한 살인마는
국제섬유신문   2017-02-27
[조영일 칼럼] 호랑이 잡기 위해 굴에 들어가야
성을 쌓는 데는 10년이 걸려도 무너지는 것은 한순간이다. 이복형까지 암살한 김정은 집단이 무슨 짓을 할지 모르는 상황에서 압축성장으로 성취한 세계 10위권 경제 대국이 가라앉고 있다. 선무당 아낙네의 주술에 국정이 농단 되고 대한민국을 잡아먹고 있다
국제섬유신문   2017-02-20
[조영일 칼럼] 국민 55% 개성공단 재개 희망.
“선무당 사람 잡고 반풍수 집안 망한다”고 했다. 강남 사는 선무당 아낙네가 가당찮게 대한민국을 잡아먹고 있다. 촛불과 태극기의 대결 속에 국론은 사분오열되고 민심은 이반돼 망조가 들고 있다. 경제는 거덜나고 외교 안보까지 칼날 위를 걷고 있다. 다
국제섬유신문   2017-02-13
[조영일 칼럼] 직물, 날으는 중국 멈춰선 한국
둥지 없는 새는 알을 못 낳는다. 평생을 박수만 받고 살아온 외교관 출신 초자가 제3지대론을 믿고 진흙탕 정치판에 뛰어든 게 잘못이었다. 솔직히 반기문 대망론이 등장할 때 ‘난세의 영웅인가’ ‘혹세 미문의 선동가인가’ 헷갈렸다. 결국 이도 저도 아닌
국제섬유신문   2017-02-06
[조영일 칼럼] 국산 소재 더 쓰기 운동 단체장이 나서라.
2017 신년기획(下) 섬유·패션 희망 있다…!산업통상자원부가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한 섬유패션 경쟁력 강화 방안을 수립하고 있다. 지난 1월 3일 열린 섬유·패션인 신년인사회에서 주형환 장관이 “섬유· 패션 산업을 4차 산업혁명의 주력 산
국제섬유신문   2017-01-23
[조영일 칼럼] 콩값 오르면 두부값 올려야
안보· 경제 위기에 국기마저 무너진 통치력의 IMF 시대가 길어지고 있다. 이 와중에 대선 시계는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박근혜 정권의 데릴사위로 오해받던 반기문 전 총장 바람이 대선판도를 뒤흔들고 있다. 평가는 다르지만 10년간 세계의 대통령 경력의
국제섬유신문   2017-01-16
[조영일 칼럼] ‘글로벌 섬유센터’ 통 큰 구상
유난히 팍팍하고 분통 터진 2017년 초, 대한민국 키워드 1위는 단연 경제다. 걷잡을 수 없는 내우외환 속에 나라 안팎으로 옭아오는 물리적 환경은 필연적인 저성장의 고착이다. 지난해 불거진 제왕적 대통령의 실정(失政)으로 한순간에 마비 상태에 빠진
국제섬유신문   2017-01-09
[조영일 칼럼] ‘경기불황’ 예단은 금물이다.
질풍노도 속에 유난히 모질게 보낸 병신년(丙申年)도 어느덧 역사가 됐다. 팍팍하고 고단한 지난해를 보내고 다시 한 번 꿈과 희망을 기대하는 정유년(丁酉年) 새해를 맞았다.그러나 정유년 새해의 대한민국은 도처에 불안한 먹구름이 드리워지고 있다. 최순실의
국제섬유신문   2016-12-30
[조영일 칼럼] 새 지평 연 대학 취업박람회
12.9 대통령 탄핵의 역사적 심판은 끝났다. 촛불이 총보다 무서움을 새삼 알았다. 그럼에도 헌정사에 불행을 안겨준 분열의 후유증은 거칠고 깊을 수밖에 없다. 내 편· 네 편으로 갈린 우리 내부의 후폭풍을 어떻게 감당할지 걱정이다.한마디로 정치가 경제
국제섬유신문   2016-12-12
[조영일 칼럼] 허탈한 섬유· 패션 상장사 실적
‘신선놀음에 도낏자루 썩는 줄 모른다’고 나라 꼬락서니가 말이 아니다. 촛불정국에 수백만의 평화행진을 높이 평가하지만 침몰 위기의 한국호는 태풍 후 편주(片舟) 처지다. 하야이건 탄핵이건 하루속히 매듭을 지어 한국호가 정상 항해하길 학수고대한다. 발등
국제섬유신문   2016-12-05
[조영일 칼럼] 명제는 직물산업 육성이다.
국민이 많이 아프다. 어안이 벙벙해 중증 우울증과 함께 집단 실어증에 걸렸다. 또 다시 200만 개의 촛불이 내려오라고 거듭 닥달한다. 탄핵과 별도로 하야를 외친다.광우병 파동 때 이명박 대통령은 청와대 뒷산에서 사시나무처럼 떨었다. 박대통령은 구중궁
국제섬유신문   2016-11-28
[조영일 칼럼] 구조고도화 선택과 집중
부끄럽다. 이젠 어지러워 현기증이 난다. 파국의 서곡이 끝간 데 없이 울려 퍼지고 있다. 바람 불면 꺼질 줄 알았던 촛불이 들불로 번지고 있다. 20만이 100만으로 또 다시 200만 명으로 늘어날 촛불민심이 겁난다. “내려와라” “못 내려간다.” 버
국제섬유신문   2016-11-21
[조영일 칼럼] 섬유패션산업 弔鐘을 막자
연일 졸도 아니면 기절할 사건이 터져 혼란스럽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트럼프 충격에 대한민국이 패닉상태에 빠졌다. 국방· 외교· 경제 전반의 단단한 버팀목인 미국을 믿을 수 없게 됐다. 하는 수 없어 지구촌이 각자도생시대를 맞았다. 그럼에도 한국은
국제섬유신문   2016-11-14
[조영일 칼럼] 섬유의 날 부끄러운 ‘자화상’
헌정사상 초유의 민란(民亂)사태다. 이제 최순실의 ‘순’자만 나와도 꿈자리가 사납고 넌덜머리 난다. 사실 무당같은 아낙네에게 권력을 상납한 통치행태에 국민들은 집단 실어증이 걸렸다. 신성한 법과 원칙을 파괴하며 국민을 배신한 대통령에 분노지수는 임계점
국제섬유신문   2016-11-07
[조영일 칼럼] 잘 나가던 벤더도 ‘어제가 옛날’
참으로 괴이쩍은 일이다. 뜬금없이 살아있는 대통령의 유고사태가 불거졌다. 무당같은 아낙네 손에 대한민국 국정이 농락당했다. 충격과 분노에 어안이 벙벙한 국민들의 가슴은 화석으로 변했다. 나라의 운명을 불구덩이 속으로 쑤셔놓은 충격적인 사건이다.헌법상
국제섬유신문   2016-10-31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회사소개광고문의채용공고고객센터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6151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311, 1909호(역삼동, 아남타워)  |  대표전화 : 02)564-2260  |  팩스 : 02)554-8580
기사제보/광고문의/구독신청 배달사고 : 02)564-2260  |  e-mail : itnk94@naver.com
1993년 6월 2일 창간(주간) 1993년 4월 19일 등록번호 : 다-2893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의만(영일)  |  인쇄인 : 김갑기
Copyright © 2019 국제섬유신문. All rights reserved. 무단전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