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7(수)
전체기사
뉴스특집포커스오피니언트랜드컬렉션포토알립니다Daily New Item
 
기사 (전체 1,447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조영일 칼럼] ‘K퍼포먼스 컬렉션’ 대박 기대
나라 전체에 재앙이 겹치면서 대위국(大危局)이 걱정된다. 수출로 먹고 사는 나라에서 5개월 연속 마이너스를 기록하고 있다. 땅굴로 떨어진 내수경기 역시 세월호 악몽을 망각할려는 찰나 메르스란 전대미문의 돌림병이 창궐해 국민 모두 집단 패닉상태에 빠졌다
국제섬유신문   2015-06-15
[조영일 칼럼] 금맥 엑티브 시장이 손짓한다.
나라 돌아가는 통박이 마치 옹기짐 지고가다 자갈밭에 넘어질 위기를 절감케한다. 이대로 가다는 자칫 실수로 마지막 한 모금 남은 물통의 물을 모래밭에 쏟아 부을 상황이 오지 않을까 걱정된다. 우리 경제의 버팀목인 수출이 6년만에 두자릿수나 추락했다. 세
국제섬유신문   2015-06-08
[조영일 칼럼] 이대로 포기할 수 없다.
섬유 패션산업의 영원한 등대이자 동반자인 국제섬유신문이 6월2일로 창간 22주년을 맞았다. 섬유 패션산업의 명운을 좌우할 전문 신문을 자임하며 새 지평을 연 국제섬유신문은 자타가 공인하는 국내 정상의 섬유패션 전문지로 자리매김했다. 다양한 글로벌 정보
국제섬유신문   2015-06-01
[조영일 칼럼] 死卽生 각오 없이 안된다.
흔히 국회의원 총선을 ‘돈 먹는 하마’ 라고 한다. ‘30당 20락’ 이니 ‘50당 30락’ 같은 유행어가 그래서 나왔다. 과거에는 30억 쓰면 당선이고 20억 쓰면 낙선 공식이 최근에는 50억 쓰면 당선, 30억 쓰면 낙선이란 희화적인 유행어가 나돈
국제섬유신문   2015-05-18
[조영일 칼럼] 화섬사 6월에도 올린다
4ㆍ5월 50원 올린데 이어 연속 인상 강행 방침원료값 뛰고 수입사 인상 영향, 직물업계 강력 반발4월과 5월에 폴리에스테르사 가격을 조정한 화섬업계가 6월에도 연속 가격인상 방침을 굳히고 있다.그러나 이의 실수요자인 니트직물 및 화섬직물 업계는 5월
국제섬유신문   2015-05-18
[조영일 칼럼] 꿈과 희망을 봤다.
나라 돌아가는 통박이 마치 ‘네모난 삼각형’ 꼴이다. 도저히 있어서는 안될 낯부끄러운 시리즈가 끝간데 없이 이어지고 있다. 세월호 사건이 터진지 1년이 지났어도 아직 시리고 아픈 갈등구조의 후유증에 시달리고 있다. 어깃장 같지만 세월호 사건이 없었다면
국제섬유신문   2015-05-11
[조영일 칼럼] 섬유패션 망가지면 대재앙 온다
이완구 전 국무총리가 지지리도 복이 없다. 여당이 압승한 4.29 재보선까지 뭉그적거리고 버티다보면 성완종 사건도 유아무야 될 뻔했는데 그 새를 못참고 사표를 던졌다. 여당이 선거결과를 자화자찬해서도 안되지만 유체이탈화법으로 일관해도 참패한 야당이 물
국제섬유신문   2015-05-04
[조영일 칼럼] 중구삭금…울어야 젖 준다.
십수년 전 부터 제로(0%) 금리를 적용하고 있는 일본은 은행에 1억 엔을 예금하면 수수료 빼고 9900만 엔 밖에 원금을 찾지 못한다고 한다. 이 때문에 대부분 금융자산이 많은 65세 이상 노년층은 은행에 돈을 넣지 않고 현금을 자기 집 안방 다다미
국제섬유신문   2015-03-16
[조영일 칼럼] 섬유ㆍ패션산업 다시 길을 묻다
바람 잘 날이 없다. 경천동지할 충격적인 사건사고를 막아달라고 고사라도 지내야할 것 같다. 대통령이 나라 먹거리를 위해 열사의 나라에서 세일즈외교를 벌이는 그 순간 국내에서 또 큰 사단이 터졌다. 한ㆍ미 동맹을 배 아파한 종북론자가 백주에 서울 한복판
국제섬유신문   2015-03-09
[조영일 칼럼] ‘한ㆍ중 FTA’ 안도할 상황 아니다.
박근혜 대통령의 “불어터진 국수”발언을 놓고 정치권에 날선 공방이 거듭되고 있다. 설익은 국수보다 적당히 불은 국수 맛이 좋을 수 있지만 너무 불어터진 국수는 젬병이다. 그러나 정치권은 국수가 불어터지거나 설익은 문제만 집착할 뿐 근본적으로 시어터진
국제섬유신문   2015-03-02
[조영일 칼럼] 공멸의 초침소리 안 들리는가.
이완구 국무총리가 국회 청문회 과정에서 야당 의원들로부터 복날 개패는 듯한 몽둥이 찜질을 당했다. 입에 바늘을 물고 혀끝에 독을 바르고 거침없이 찌르고 할퀸 신상 털기로 괜찮았던 이미지에 중상을 입었다. 일인지하 만인지상의 국무총리 이미지가 상처투성이
국제섬유신문   2015-02-16
[조영일 칼럼] 파문 만들기 작태 집어쳐라
콩가루 집안인가. 아니면 권력이동의 신호탄인가. 최근 며칠사이 대한민국 권부에 급속히 변곡점이 다가오고 있다. 막강하던 청와대와 정부 중심의 권력구조가 여당으로 쏠림현상이 두드러지고 있다. 겨우 집권 3년차 출발점에서 당 대표와 원내대표가 합작으로 청
국제섬유신문   2015-02-09
[조영일 칼럼] ‘비대위’ 구성 빠를수록 좋다
민심은 천심이다. 그래서 여론에 민감한 통치자는 국민이 호랑이처럼 무섭다고 실토한다. 햇수로 집권 3년차를 맞는 박근혜 대통령의 집권기간은 정확히 아직 만 2년이 채 안됐다. 급기야 국민 지지도가 20%대(29.7%)로 추락하는 이변에 청와대와 정부
국제섬유신문   2015-02-02
[조영일 칼럼] 헌신하는 단체장 흔들지 마라
도무지 바람 잘 날이 없다. 눈만 뜨면 경천동지할 사건사고가 도배질을 한다. 세월호 충격으로 국가 안전처가 발족했지만 사고가 줄었다는 소리는 구두선이다. 천재(天災)와 인재(人災)가 뒤범벅이 돼 불나고 무너지고 폭발하는 굉음이 귀청을 찌른다. OECD
국제섬유신문   2015-01-26
[조영일 칼럼] 살아남으려면 투자해야
정초부터 반가운 까치소리보다 우울한 까마귀소리가 요란하다. 서슬 시퍼런 박 대통령의 임기가 반환점을 돌지 않았는데도 구중궁궐 청와대 비화가 유출돼 온 나라에 파열음으로 번지고 있다. 박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에서 비서관 3인에 대한 불변의 신임에도 아
국제섬유신문   2015-01-19
[조영일 칼럼] 유니클로ㆍ도레이서 배우자
“한국은 앞으로 중국과 동남아에서 만드는 제품의 5배, 10배 이상 가격에도 팔릴 수 있는 제품을 만들어 내지 못하면 살아남을 곳이 없다”세계적으로 유명한 경영 컨설턴트인 오마에 겐이치 일본 ‘비즈니스 브레이크스루대(Business BreakThrou
국제섬유신문   2015-01-12
[조영일 칼럼] 개성공단 봄이 오는 소리
을미년(乙未年) 청양(靑羊)의 해가 희망과 불안이 교차한 ‘기대 반 우려 반’ 속에 본격 시작됐다. 기정사실화 되고 있는 세계 경제의 저성장에 대한 불안감과 꽉 막힌 남북대화의 적색경보가 청색신호로 바뀌어가는 징후다. 먼저 지난 한 해 국민에게 고통스
국제섬유신문   2015-01-05
[조영일 칼럼] 구조혁신 아닌 혁명을 해야 한다.
질풍노도 속에 분초를 다투는 변곡점의 꼭대기를 향했던 갑오년 한해도 어느덧 역사가 됐다. 유난히 경천동지할 충격에 시리고 먹먹한 중압감을 안고 다시 한 번 희망과 도전의 을미년 새해를 맞고 있다. 돌이켜보면 2014년은 진짜 전율한 사건들로 국민의 마
국제섬유신문   2014-12-29
[조영일 칼럼] 울어야 젖 준다.
조급하고 허탈한 마음으로 한 장 남은 달력을 응시하는 순간 새삼 찌라시 농간에 우롱당한 민초들의 마음은 착잡하다. 돌아가는 통박상 상황과 맥락의 개연성은 짐작이 가지만 정작 대통령 가신(家臣)과 동생 세력간 권력 충돌의 실체가 가물가물해 종잡을 수가
국제섬유신문   2014-12-15
[조영일 칼럼] ‘얼은 발에 오줌 누기’식 구조혁신 안 된다.
찬에는 발이 달려 있지만 루머에는 날개가 달려 있다. 그래서 처칠은 “거짓은 바지를 채 입기도 전에 지구를 반 바퀴 돈다”고 푸념했었다. 세월호 사건으로 온 국민이 시리고 먹먹하게 살다 겨우 한숨 돌리는가 싶더니 뜬금없이 정윤회 게이트(?)가 터져 온
국제섬유신문   2014-12-08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회사소개광고문의채용공고고객센터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6151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311, 1909호(역삼동, 아남타워)  |  대표전화 : 02)564-2260  |  팩스 : 02)554-8580
기사제보/광고문의/구독신청 배달사고 : 02)564-2260  |  e-mail : itnk94@naver.com
1993년 6월 2일 창간(주간) 1993년 4월 19일 등록번호 : 다-2893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의만(영일)  |  인쇄인 : 김갑기
Copyright © 2019 국제섬유신문. All rights reserved. 무단전제 및 재배포 금지